in

'경비견으로 입양했는데'..브로콜리부터 낙엽까지 무서워하는 '겁쟁이' 대형견


ㅁ
사진=DailyMail 화면 갈무리(이하)

[노트펫] 거대한 몸짓과는 다르게 세상 모든 것을 무서워하는 대형견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29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한 부부가 경비견으로 자라길 바라며 그레이트 데인종을 입양했으나 브로콜리조차 무서워하는 ‘겁쟁이’로 자라게 된 사연을 소개했다.

캐나다 온타리오에 사는 크리스 풀턴과 와일리 부부는 2017년 그레이트 데인종 그레이트 데인종 ‘브루스키(Brewsk)’를 입양했다.

부부는 녀석이 자라서 경비견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를 안고 있었다.

부부의 기대처럼 브루스키는 무럭무럭 자라났고 거대한 몸집을 갖게 됐다.

그러나 녀석은 경비는커녕 어디든 숨기 바쁜 겁쟁이로 자라고 말았다.

크리스는 “우리는 경비견을 키우길 원했고, 그래서 큰 개를 입양했다”며 “그러나 브루스키는 우리가 기대했던 것과는 다르게 겁이 많은 고양이으로 자라났고, 아주 상냥하다”고 말했다.

크리스에 따르면 브루스키는 캔디 포장지부터 시작해서 화재경보기, 브로콜리와 같은 모든 야채들, 작디작은 플라스틱 조각과 심지어는 낙엽조차 무서워 도망친다고.

특히 자신과 덩치가 비슷한 다른 개들과는 잘 어울리지만 자신보다 더 작은 강아지 친구들은 무서워한단다.

또한 브루스키는 여전히 자기가 자그마한 몸집을 가졌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는데.

“우리가 처음 만났을 때 브루스키는 몸무게가 15파운드(약 6.8kg)로 작았다”는 크리스.

“이제 녀석이 내 어깨에 발을 올려놓으면 우리는 키가 똑같고, 몸무게는 심지어 브루스키가 더 많이 나간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우습게도 브루스키는 자기가 여전히 작은 줄 아는지 우리의 무릎 위에 앉으려 하는데, 그럴 때 우리는 정말이지 숨이 멎을 지경이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