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현관 앞이 항상 따뜻했던 이유 뒤늦게 깨닫고 오열한 집사.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무지개 다리를 건넌 고양이 주인의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해당 게시글에는 “지금 집사 단톡방 침묵과 눈물바다 상태다”라는 내용과 함께 현관 문앞에 앉아 있는 고양이의 뒷모습이 담긴 사진이 게시되어습니다.

사연에 따르면 고양이 주인의 집 현관은 늘 따뜻했고 주인은 보일러를 틀지 않은 날에도 온기가 느껴져 보일러가 고장난 것이라 생각하고 그간 별 생각없이 지냈다고 합니다.

그러다 최근 키우던 고양이가 무지개를 건너고, 이후 매일 따뜻했던 현관이 더 이상 따뜻하지 않자 주인은 오열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현관 앞이 따뜻했던 이유가 매일 자신을 기다리던 고양이의 흔적이었다는 것을 뒤늦게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해당 사연은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퍼지면 많은 누리꾼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는데요.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진짜 보자마자 눈물이 났다”, “마음이 먹먹해진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출처-보배드림

https://www.bobaedream.co.kr/view?code=strange&No=3789395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