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헤어디자이너에게 VIP 관리받는 강아지 “귀엽게 다듬어주새오!”

 

[노트펫] 사람고객용 의자에 착석해 미용 가운까지 두른 양이. 

 

보호자 현재 씨의 손길에 머리를 맡긴 채 얌전히 커트를 받는 모습이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엄마 개가 전하고 싶었던 간절한 말 ‘아이가 아직 있어요’

“옷이 안 어울리나 봐요..” 새 옷 장만했다 강아지한테 상처받은(?) 견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