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퇴근한 집사 보고 빵끗 웃으며 “냥하~” 손인사하는 고양이

[노트펫] 한 번은 직장에서 힘든 일이 있어 우울한 상태로

퇴근을 했다는 ‘구름이’의 집사 은애 씨.

‘힘들 때마다 봐야지’라는 마음으로 집에 가자마자

마중 나온 구름이의 모습을 영상으로 남기기로 했다.


노트펫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글벳, 반려동물사업부 지난해 매출 188억..사상 최대치

매일 집앞에서 유치원 배웅해주는 길냥이..”조심히 다녀오라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