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출근하는 집사 붙잡고 늘어지는 고양이 “집사는 내가 잡을게! 출근은 누가 할래?”

[노트펫] 집사 하림 씨는 평소와 다름없이 출근 준비를 하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집 안을 둘러본 뒤 나가려는 순간, 뭔가가 치맛자락을 붙들어 깜짝 놀랐단다.

하림 씨의 치마를 붙잡은 것은 다름 아닌 고양이 ‘아장이’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반려생활, ‘댕냥이 망한 사진’ 콘테스트

엄마, 이 고양이는 휠체어가 무섭지 않나 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