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집 앞서 홀로 웅크린 채 자고 있던 길냥이..’사람 손 닿자 골골골’

 

[노트펫] 차디찬 땅바닥에서 홀로 몸을 웅크리고 자고 있던 고양이는 한 여성이 도움의 손길을 건네자 힘찬 골골송을 부르며 얼굴을 비볐다.

 

17일(현지 시간) 고양이 전문 매체 러브미아우는 혼자 차가운 아스팔트 바닥에 웅크리고 자고 있다가 발견된 길냥이 ‘밀리’의 사연을 전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델레이 비치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고양이 구조단체 ‘애니멀 프렌즈 프로젝트’의 설립자 카르멘 와인버그는 어느 날 이동식 주택 단지에서 길냥이 한 마리를 발견했다.

 

녀석은 어느 집 앞에서 홀로 몸을 웅크린 채 자고 있었는데 그 모습이 무척 쓸쓸해 보였다.

 

 

카르멘은 녀석을 향해 조심스럽게 다가갔다. 인기척에 눈을 뜬 길냥이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그녀를 향해 성큼성큼 다가왔다.

 

냄새만 맡고 도망갈 것이라 생각했던 것과 달리 길냥이는 카르멘의 손에 얼굴을 비비며 큰소리로 골골송을 불렀다. 녀석은 따뜻한 온기에 굶주려 있었던 듯했다.

 

 

당장 녀석을 데리고 가고 싶었지만 그녀가 운영하고 있는 보호소는 이미 다른 냥이들로 가득 차 있었다.

 

그래서 카르멘은 레이크파크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고양이 구조단체 ‘어덥트 어 캣 파운데이션’에 도움을 요청했다.

 

그녀의 요청을 흔쾌히 받아들여준 인근 단체 덕분에 고양이는 바로 구조될 수 있었다.

 

 

카르멘이 임시 보호를 하는 동안 길냥이는 벼룩 치료를 받고 좋은 음식으로 배를 채웠다. 녀석은 더 이상 홀로 차디찬 길바닥에서 자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을 알았는지 금세 긴장을 풀고 집 안 생활에 적응했다.

 

‘어덥트 어 캣 파운데이션’으로 이동한 길냥이는 밀리라는 예쁜 이름을 얻게 됐다.

 

 

밀리는 몇 초 만에 사람들의 마음을 녹이는 재주를 가지고 있었다. 녀석은 보호소에서 만난 모든 사람들에게 인사를 건네고 애정표현을 했다.

 

보호소 측은 “밀리는 사람의 손이 닿기만 해도 골골송을 부르고 뽀뽀를 하려고 한다”며 “턱이나 등을 긁어 줄 때는 세상을 다 가진 표정을 짓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녀석은 새로운 장난감보다 사람들에게 예쁨을 받는 것을 더 좋아한다”며 “밀리에게 무한한 사랑을 줄 수 있는 가족이 하루빨리 나타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외출한 견주에게 집 보안카메라로 화재 알린 푸들

함부로 마음 막 퍼주는 아기 고양이 ‘좋은 걸 어떡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