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집에 있어도 덥다냥… 집고양이도 ‘일사병’에?

날씨가 덥다. 게다가 습도도 높다. 이런 무더운 여름 날씨는 집고양이에게도 고역이다.

보통 집고양이는 외부 기온이 32도까지 올라가도 잘 견딘다. 하지만 그 이상 오르거나 열대야가 지속되면 집고양이라도 지치기 마련이다.

고양이가 더위로 힘들어할 때는 활력과 식욕이 줄어들고, 시원한 곳에서 아무것도 안 하며 하루를 보내는 시간이 늘어난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반려묘가 여름을 쾌적하게 날 수 있을까?

더위로부터 고양이 지키는 방법

·환기가 잘되도록 방문과 창문을 열어둔다.

·쿨매트를 활용한다.

·빗질을 주기적으로 해줘서 죽은 털을 제거해 준다.

·너무 더워한다면 적당한 길이로 미용을 해준다.

·신선한 물을 자주 공급해준다.

·물그릇은 여러 곳에 두고 언제든지 시원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한다.

·에어컨을 틀어서 주변 공기를 시원하게 만든다.

COCOTimes

한편, 고양이는 나이가 들수록 더위를 더욱 힘들어하는 경우가 많다.

고양이는 더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돼 있으면 일사병에 걸릴 수도 있어서 보호자가 세심히 보살펴 줘야 한다.

The post 집에 있어도 덥다냥… 집고양이도 ‘일사병’에? appeared first on 코코타임즈.


코코타임즈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고양이 화장실 구매 전에 반드시 알아야 할 4가지

자신감은 up, 스트레스는 down… 스마트한 놀이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