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집사가 깜짝 놀라게 하자 복수하러 달려온 고양이..”빈틈 발견이다옹!”

비마이펫배너광고

[노트펫] 방에서 잘 쉬고 있는데 집사가 갑자기 문을 열고 들어와 깜짝 놀란 고양이는 복수를 하기로 결심했다.

최근 집사 제아 씨는 문을 열고 방 안으로 들어가려다 고양이 ‘란란’을 놀라게 만들었다.

란란이 방문 뒤에 누워 쉬고 있었는데 그 사실을 모르고 문을 벌컥 연 것이다.

미안하다고 말하고 등을 돌린 순간, 싸한 느낌이 들어 황급히 돌아보니 란란이 이글이글 불타는 눈으로 달려오고 있었다.

ⓒ노트펫
“크와아앙!! 혼내준다옹!!”

란란은 자신을 놀라게 만든 집사에게 복수를 하기 위해 방심한 틈을 타 공격을 할 생각이었던 모양이다.

집사를 향해 후다닥 달려간 란란은 두 발로 일어서 제아 씨의 발을 노렸다. 발가락에 힘을 줘 쭉 편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노트펫
고양이가 생각하는 자신 : 맹수,  집사가 생각하는 냥이 : 하찮고 귀여워..ㅠ

자기 딴에는 맹수처럼 달려든 것이겠지만 지켜보는 입장에서는 마냥 귀엽기만 한데.

제아 씨는 “제가 등 돌리고 가려고 하니까 달려와서 발을 잡으려고 하는 모습을 순간 포착 한 거예요”라며 “란란은 자기를 놀라게 하거나 괴롭힌다 싶으면 뒤돌자마자 달려와서 저런답니다”라고 설명했다.

올해로 1살이 된 란란은 제아 씨가 중국에서 유학 생활을 할 때 만난 냥이다.

ⓒ노트펫
“집사 생각해서 내가 봐준거다옹!”

자주 가던 음식점 사장님의 반려묘가 낳은 아기 냥이들 중 하나였다는 란란은 오빠 냥이들에게 치여 밥도 제대로 못 먹고 있었단다.

몇 달 동안 꾸준히 음식점에 가서 아기 냥이들과 놀아주던 제아 씨는 란란에게 강한 묘연을 느꼈고 그렇게 가족으로 들였다.

ⓒ노트펫
꼬꼬마 시절 란란. 오빠 냥이들보다 털이 길고 몸집은 작았다.

어릴 때만 해도 제아 씨에게 오거나 만져달라고 하지 않았다는 란란. 그러던 란란이 크게 바뀌게 된 계기가 있다고 한다.

중성화 수술을 하고 온 당일, 란란은 평소와 달리 제아 씨를 쫓아다녔다. 계속 무릎에 앉아 있고, 안겨 있으려고 해서 제아 씨는 안쓰러우면서도 한편으로는 행복했다고.

그 뒤로 란란은 항상 만져달라고 몸을 비비고, 만져주면 배를 보여주는 엄청난 개냥이가 됐다.

ⓒ노트펫
“만져라옹! 맘껏 만져라옹!”

가족들 중 누군가가 화장실에 들어가면 화장실 문 턱에 기대서 구경을 하고, 졸졸 따라다니며 어필을 한단다.

ⓒ노트펫
“내가 망보고 있으니까 걱정말라옹!”

그런 란란이 기겁을 하며 피할 때가 있다는데 바로 제아 씨 아버지의 엉덩이를 봤을 때란다.

“저희 아버지가 소파에 누워 있는 란란을 못 보고 그대로 앉아 란란이 깔린 적이 있는데 그 뒤로 아버지 엉덩이만 보면 폴짝 뛰면서 누구보다 빠르게 도망가요”라고 말하며 제아 씨는 웃어 보였다.

ㅇㅇ
“나의 매력에 푹 빠졌다면 ‘@lanlan_maomi’로 놀러오라옹!”

제아 씨는 “란란아. 제발 그만 깨물고, 그만 발로 찼으면 좋겠어”라며 “지금처럼 밥 잘 먹고 아픈 곳 없이 함께 하는 마지막 날까지 행복하자. 그렇게 될 수 있도록 나도 노력할게”라고 란란을 향한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