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지진으로 헤어진 할머니 집사와 4년 만에 재회한 고양이..”보고 싶었다옹”

ⓒ노트펫
사진=Facebook/Mimma Bei(이하)

[노트펫] 할머니 집사와 다시 만난 고양이는 그리워하던 집사의 얼굴에 자신의 얼굴을 비비며 어리광을 부렸다.

지난 16일(현지 시각) 미국동물매체 더도도는 지진으로 인해 실종됐던 고양이가 4년 만에 다시 집으로 돌아온 사연을 보도했다.

약 4년 전이던 2016년 강력한 지진이 이탈리아 중부를 강타했다. 이 때 도라라는 나이 든 여성은 집을 송두리째 잃었다.

그리고 그녀는 집보다 더 소중한 것을 함께 잃었다.

참사에 이은 혼란 속에서 사랑하는 반려묘가 실종된 것이다.

도라는 끝도 없이 고양이를 찾아다녔지만, 그 이후 다시는 모습을 보지 못했다. 최근까지도 말이다.

그런데 지난주, 도라의 지인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도라가 그토록 찾아 헤매던 고양이가 마침내 집으로 돌아왔다는 소식을 전했다.

도라의 친구인 밈마 베이는 “우리의 사랑하는 도라는 고양이를 찾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며 “그가 그토록 오랫동안 어디에 있었는지 누가 알겠는가”라고 썼다.

베이가 공개한 영상 속에서 도라와 고양이는 재회의 기쁨을 온몸으로 표현하고 있다.

고양이는 도라의 얼굴에 자신의 얼굴을 비비며 기뻐하는 모습이다.

고양이가 어디서 어떻게 지내다 돌아오게 된 건진 알 수 없지만, 둘은 4년이라는 긴 시간을 지나 결국 행복한 결말에 이르렀다.

다행히 고양이는 오래 집을 떠나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건강한 상태라고 더도도는 전했다.


노트펫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세계 반려동물 시장에 미친 영향 – 야호펫

1:51

늑대일까? 개일까? 그개가 알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