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지난해 488만마리 동물실험…”절반은 극심한 고통 겪어”

지난해 488만마리 동물실험…”절반은 극심한 고통 겪어”

코로나19 백신과 신약 개발 등을 위한 동물실험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실험동물의 절반이 극심한 고통을 겪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최근 발표한 국내 동물실험 현황에 따르면 2021년 실험동물은 488만 마리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실험동물로는 설치류(쥐)가 가장 많고 토끼, 원숭이, 비글 강아지 등도 동원된다.

이와 관련해 28일 한국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이하 HSI)은 “정부가 실험동물 수를 줄이고 대체 방안을 찾으려는 노력을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HSI에 따르면 이번 동물실험 현황은 지난 5년간 58%가 늘어난 수치로 매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국내에서 가장 잔인한 실험 E등급에 이용된 동물의 비율은 44.7%로 나타났다. 캐나다 1.8%, 유럽연합 11% 인 것과 비교해 굉장히 높은 수치라고 HSI 관계자는 전했다.

HSI “동물실험 줄이고 대체시험 개발 노력해야”

E등급 실험은 동물에게 강제로 약물을 먹이거나 흡입하도록 하고 2주간 독성에 대한 반응을 보는 것을 포함한다. 이 과정에서 동물은 경련, 신경 손상, 설사, 혼수상태에 빠지거나 죽음에 이른다.

수술 절차를 겪는 실험의 경우 극심한 스트레스 또는 쇼크 현상을 겪거나 마취가 안 된 상태에서는 트라우마를 겪기도 한다. 이 외에도 통증을 절제하기 어려운 실험이 E등급에 포함된다. 

지난해 환경부는 2030년까지 화학물질 유해성 자료 60%를 동물대체시험으로 생산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2021년 공업용 화학물질 관련 법률에 따른 실험이 119% 증가해 2030년 비전을 위해서는 적극적인 규제 개혁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 뿐 아니라 최근 제주대학교는 160억원을 투입해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실험동물센터 구축을 진행하는 등 실험동물 시설은 확장되는 분위기다.

이에 HSI는 남인순 의원이 발의한 ‘동물대체시험법의 개발·보급 및 이용 촉진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법안에는 규제와 연구를 담당하는 관계 부처가 함께 동물실험이 아닌 첨단 기술을 이용한 대체시험 개발과 활용 지원을 촉진하고, 동물대체시험법 개발 및 보급, 이용을 위한 종합 계획 설립 등 내용을 담고 있다.

서보라미 한국 HSI 국장은 “사람과 동물은 신체 구조가 다르기 때문에 동물실험을 거쳤다고 해서 안전성을 보장받는 것이 아니다. 과학과 사회가 발전할수록 동물대체시험을 활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동물대체시험법 제정안의 빠른 통과를 위해 국회와 정부가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