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제주동물보호센터 1인 3마리 입양 제한

제주동물보호센터 1인 3마리 입양 제한

제주동물위생시험소 동물보호센터는 유기·유실 동물의 입양을 활성화하고 동물복지 향상을 위해 운영체계를 대폭 개선한다고 24일 밝혔다.

우선 동물보호센터 입양 가능일을 주 3일에서 주 5일(월·화·목~토요일)로 확대한다. 운영 시간은 평일 오후 2~4시, 토요일 오전 11시~오후 1시다.

또 무분별한 입양을 막고 입양자의 책임을 강조하기 위해 1인 입양 가능 수를 3마리로 제한한다. 입양 후 사후관리 방법을 구체적으로 명시해 실질적인 사후관리를 도모할 계획이다.

유기동물 발생을 방지하고 입양자의 경제적 부담을 덜기 위해 입양자가 입양동물의 중성화수술을 희망하면 무료로 수술을 지원받을 수 있다.

유기‧유실 동물의 소유주를 찾는 공고기간 열흘 중 신고자가 입양을 전제로 임시 보호할 수 있는 규정을 없애 임시 보호 중 입양 지연 및 포기 등의 문제를 해소한다. 공고 기간 이후 신고자가 입양을 희망하면 우선 입양할 수 있게 됐다.

코로나19 이후 중단된 동물보호센터 자원봉사가 재개된다.

청소년의 동물보호 인식 제고를 위해 청소년 대상으로 하루 2시간 5명 이내로 운영한다. 다만 수요일과 일요일은 운영하지 않는다. (제주=뉴스1)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