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제주도로 떠나는 여행, 반려동물 동반캠핑

【코코타임즈】

경기 수원의 애견유치원 ‘털로덮인친구들’이 지난 14~16일 제주에서 특별한 이벤트를 만들었다. 반려견을 동반한 20팀이 2박 3일 동안 ‘페스티발 캠프’를 연 것. 캠퍼들에겐 힐링과 추억 쌓기의 시공간을, 유치원 원아들과 보호자들에겐 그 어디에도 없는 수학여행이었을 터. 캠프에 동행했던 ‘포토 테라피스트'(photo-therapist) 백승휴의 글과 사진을 통해 그 설렘과 여정을 독자들과 함께 느껴보려 한다. <편집자 주>

더불어 함께, 떠남

떠남은 여행과 다르다. 여행은 돌아옴을 전제로 한다. 떠남은 익숙한 곳에서 낯섦으로의 진입이다. 떠남이란 거창한 제목을 붙이고 떠난다. 돌아올 걸 뻔히 알면서도 그들의 행위에 ‘자유’를 선물하기 위하여.

주)반려동물, 털로 덮인 친구들!

2021년 5월 어느 날, 전세기 편에 몸을 싣는다. 여행은 공간 이동이며 구간을 설정한다. 떠남은 ‘그곳’에서 머물다 또 다른 곳으로 자유로이 다시 떠남을 가정한다. 떠남, 털로 덮인 친구들과 함께 떠난 여행에 아우라를 씌운다. 자, 떠나자!

여행이란 이름과 다른 떠남,

자유로운 영혼의 공간이동!

제주도는 섬이다. 반려동물과 떠난 수학여행을 빽작가의 ‘신 해외여행’으로 비유한다.

공항은 여행의 시작이다, 이야기의 보고이다. 반려견들의 의상, 끈, 가방, 그리고 반려자와의 깔 맞춤이 오늘의 공항패션이다.

전세기를 타고 제주로 향한다. 수학여행! 그들의 표정엔 설렘과 두려움이 섞여있다. 모두가 흥분의 도가니다. 배려라는 이름으로 호흡을 맞춘 반려동물들의 점잖음이 낯선 상황도 어우러진다.

주)반려동물, 털로 덮인 친구들의 김지연 대표가 강조하는 ‘배려’가 설득력을 갖는 순간이다.

낯선 공항에서도 반려동물들은 점잖다.

‘배려’를 강조한 김지연 대표의 말이 느껴진다.

길을 인도하는 반려동물, 그리고 함께 하는 반려자

반려하는 쌍방은 가족이다. 함께 살아가며 반려견을 보살핀다고 그런다.

보살핌. 누가 누구를, 무엇을 보살핀다는 말인가? 착각이다. 보살핌이 아닌 서로 배려하는 ‘주고받는’ 동등한 관계랄까.

즐거운가? 이런 즐거움도 일방적일 수 없다. 마음으로 대하고 마음을 받는다. 마음의 힐링이다. 서로는 위안을 받는다.

수학여행지에 도착하자 반려견이 반려자를 이끈다. 세상에 보이지 않는 걸 보는 그들에게 이끌려 또 다른 세상을 체험한다.

쉬어가기

함덕 해수욕장이 보이는 산책길이다. 언덕을 아이들에게 이끌려 올라간다. 쉼터다. 갑자기 드론이 내려온다. 드론은 하늘에서 사진만 찍는 것이 아니라 이마의 땀을 식혀준다.

가까이 드론을 다가오자 사람들이 모여든다. 반려자와 반려견은 한 팀이다. ‘one team!’ 땀을 흘리든 걷든 즐거운 시간을 함께 한다. 

민속마을에서, 산길 벤치에서도 즐겁다.

하루의 마무리, 보금자리 짓기

그들을 맞이하는 마을! 물품을 나누고 그들은 첫날밤을 준비한다. 하루를 마무리하며 텐트를 친다. 화이트 크리스마스처럼, 그날 밤 고대하던 비가 내린다.

빗소리 자장가를 들으며 잠을 청한다. 삶의 여정처럼 보이지 않는 곳에서 모두의 즐거움을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이 있다. 주)반려동물, 털로 덮인 친구들! 김지연 대표로부터 온 직원들이 참여한 축제이다. ‘함께 함’을 수확할 수학여행이다.

‘함께 함’을 수확할 수학여행,

모두를 위한 그들의 배려가 있었다.

만찬, 그리고 campfire

그들은 서로를 배려한다. 온종일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자리에 앉는다. 소소한 캠프파이어로 이어진다. 피곤한 서로는 조곤조곤 이야기를 나누며 하루를 정리한다.

이 ‘첫날밤’은 지금과 내일의 선상에 서 있다. 삶을 말하며, 서로의 반려에 대한 이야기꽃을 피운다. 이들에게 큰소리는 고성방가다. 눈빛 교환으로도 밤은 화려해진다. 붉은 불빛이 연기를 내자 카메라는 푸른빛으로 표현한다. 어울림 속에 밤은 깊어간다.

잔잔한 캠프파이어

조곤조곤 이야기 소리

진한 커피향이 마중 나온 둘째 날

아침이다. 둘째 날이다. 반려견이 바닷가에서 수영을 한다. 가족 가까이를 오가며 툼벙 툼벙, 깔깔 호호 모두는 흥겹다. 찰싹거리는 파도는 리듬이다. 정겹다.

바다는 ‘바라보다’의 줄임말이다. 커피 명인이 차려 놓은 일일 커피숍에서 커피 향이 모락모락! 단백 쌉싸름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시며 제주 바람을 느낀다.

‘맛있어요, 감사해요!’ 이런 말로는 안된다고, 더 감동적인 언어가 없냐고 명인은 그런다. 장난스러운 눈길을 친근하다. 둘째 날, 시작이 좋다.

명인의 커피향은

하루를 여는 팡파르!

기념촬영 퍼포먼스, 그리고 카누 놀이

기념촬영이다. 전날 밤을 불태웠던 식은 장작더미를 돈다. 원시 부족들의 의식 퍼포먼스처럼.

하루를 무사히, 재미난 일들이 가득하길 바라는 기원 의식이다. 카누에 오르는 가족들의 즐거운 모습이다. 완팀이다. 모두는 하나가 된다.

여행후기는 두 장의 사진이면 족하다

멤버들의 단독에서 발췌한 사진이다. ‘떡실신’이란다. 그들은 상대를 배려한 것이다. 무리한 일정에도 불구하고 함께 했던 그들의 흔적인 고스란히 남겨있다.

아름다움은 일회성에 있다. 똑같은 날은 없듯, 이들도 알고 있었던 모양이다. 최선을 다한 수학여행, 배려를 배운 시간이었으리라.

온몸을 불사른 그들에게 박수를.

일방적 바라봄. 서로를 위한 배려

상반된 글귀에서 배려란 단어가 눈에 띈다. 배려는 상대에게 향하지만 결국 자신에게도 돌아오는 도돌이표이다. 김지연 대표의 털로 덮인 친구들, 주)반려동물에 관한 이야기다. 함께 함에 대한 준비는 배려로부터 시작된다고 김지연 대표는 말한다.

말은 생명과도 같다. 단어가 옮기는 말은 의미이자 메시지다. 애완동물이 사람과 사물의 중간 범주라면 반려동물은 사람에 더 친근하다. 더하여 등등한 위치를 점한다. 반려라는 ‘반’은 반을 더하여 하나가 되는 수순이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