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정원 가꿀 때 삽이 필요 없는 견주..`땅 파는 댕댕이 덕분`

견주가 짚어준 곳을 파는 반려견. 인부 5명 몫을 해내는 일꾼이라고 한다.
견주가 짚어준 곳을 파는 반려견. 인부 5명 몫을 해내는 일꾼이라고 한다.

[노트펫] 견주가 짚어주는 대로 땅을 파는 반려견 덕분에 견주가 모종삽 없이 정원을 가꿨다고 미국 동물 전문매체 더 도도가 지난 26일(현지시간) 전했다.

정원에 화초나 작물을 심을 때 모종삽이나 쟁기가 필수지만, 견주에게는 반려견 한 마리만 있으면 됐다. 아이디 ‘Georgeyk17’은 지난 16일 미국 소셜 뉴스 웹사이트 ‘레딧(Reddit)’에 15초짜리 동영상을 올리면서 “새로운 핸즈프리 모종삽!!”이라고 제목을 달았다.

영상에서 백발의 남성이 화초를 들고 뿌리를 정리한 후 검지로 땅을 가리키면, 반려견을 재빠르게 그곳을 팠다. 개가 너무 깊이 판다 싶어서, 그가 반려견을 뒤로 밀자, 개는 다시 뒤쪽에 앉아서 기다렸다.

New hands free shovel! from r/aww

견주는 “내가 손가락으로 돌을 가리킬 때만 파낼 뿐, 녀석이 강아지일 때부터 4~5년간 작물과 화초를 절대로 파헤치지 않았다”며 “충직한 동반자”라고 칭찬했다.

이 동영상은 ‘좋아요’에 해당하는 ‘업보트(upvote)’를 11만표 넘게 받았다. 한 누리꾼이 이 개 10마리만 있으면 금세 수영장도 팔 수 있겠다고 칭찬하자, 견주는 이 녀석 같은 반려견 2마리가 인부 10명 몫을 해낸다고 자랑하면서, 항상 보호자를 돕고 싶어서 안달이라고 귀띔했다.


노트펫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창밖 구경하다 꿀벌에 쏘인 뒤 ‘투턱’된 고양이..”V라인 돌려달라옹”

‘엄마, 고양이 무섭다며’..딸 질투 나게 만든 엄마의 무한 냥이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