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장기 미제 사건 '땅굴 파는 개냥이' 체포

루이 씨는 사랑스러운 반려견 여러 마리를 키우고 있습니다. 그런데 까불까불 한 댕댕이들 사이로 조용하고 차분한 고양이 한 마리가 눈에 띕니다.

개초 집단에서 자란 고양이 나초입니다.

batch_01.jpg

나초는 요란스럽게 뛰어다니는 댕댕이들 사이에서도 항상 침착하고 태도로 눈을 가냘프게 뜨며 우아한 자세를 유지했습니다.

루이 씨가 손가락으로 나초의 머리를 긁으며 말했습니다.

“조용하고 얌전한 녀석…인 줄 알았어요.”

batch_02.jpg

얼마 전부터  루이 씨 정원에 움푹 파인 구멍이 생겨나기 시작했습니다.

루이 씨는 삽으로 흙을 퍼 다시 구멍을 채워 넣었지만, 그런 그를 비웃듯 다음 날이 되면 새로운 구멍이 여기저기 생겨났습니다.

batch_03.gif

범인이 댕댕이들 중 하나일 것으로 생각한 루이 씨는 용의자를 잡아 버릇을 고쳐주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가 창문 밖을 지켜보며 범인이 나타나길 기다리고 있던 그때! 수상한 오렌지색 용의자가 나타나 주위를 둘러보곤 앞발과 뒷발로 요란스럽게 땅바닥을 파헤치기 시작했습니다. 

믿었던 나초였습니다.

batch_04.jpg

루이 씨는 나초를 너무 믿었던 탓인지 용의자 목록에 녀석의 이름을 아예 넣지도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얌전한 고양이가 개처럼 땅을 파다니. 그것도 무죄인 얼굴로요.”

심지어 뻔뻔한 나초는 현장 검거된 이후로도 수차례의 추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개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합니다.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나초의 앞발이 더러울 때부터 의심했어야 했는데요. 그래도 나초의 뻔뻔한 범죄는 당분간은 계속 지켜볼 생각입니다. 귀엽잖아요.”


꼬리스토리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입 냄새 저리 가라옹! 스스로 양치하는 고양이

길냥이 ‘냥줍’했다가 대가족 된 사연..알고 보니 엄마 냥이의 빅피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