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이걸’ 입었다면 영화 ‘죠스’ 결말이 달라졌을까?

호주, 플린더스 대학의 해양 연구원들이 상어 공격에서 살아남을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새로운 구명조끼를 개발했습니다.

batch_01.png

플린더스 대학의 찰리 부교수는 물에 빠진 사람들을 상어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하고 튼튼한 구명조끼를 개발했다며 새로운 조끼를 소개했습니다.

PLOS ONE 학술지에 따르면, 상어 방어용 구명조끼는 두 개의 초고분자 중량 폴리에틸렌 섬유와 합성고무인 네오프렌을 결합해 만들었으며, 일반 네오프렌 재질보다 더 가볍고 단단합니다.

또한, 기존의 조끼보다 내구성과 열 그리고 백상아리 공격에 대한 방어 등 모든 면에서 뛰어난 실험 결과를 얻었다고 적혀있습니다.

batch_02.png

찰리 부교수는 실험 과정과 결과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습니다.

“하중 센서를 넣은 조끼를 수차례 백상아리에게 던져 테스트해본 결과, 백상아리는 새로 개발한 조끼를 물어뜯는 데 훨씬 많은 힘을 쏟아야 했습니다. 백상아리에게 물려도 기존 조끼보다 상처나 출혈이 얕을 것입니다.”

대상어용 구명조끼의 실험 결과는 놀라울 정도였지만, 아직 연구해야 할 것이 남아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구조 조끼는 생존율을 높여줄 뿐, 목숨을 완벽하게 보호하진 않으니 항상 스스로 주의해야겠습니다.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