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응급실에 새끼를 데려온 고양이에게 최선을 다하는 의료진

터키는 길고양이들과 사람들이 스스럼없이 지내는 곳 길고양이들의 천국이라고 알려져 있는데요. 이 정도까지인 줄은 몰랐습니다.

최근 길고양이 한 마리가 아픈 새끼를 물고 병원 응급실로 달려와 의료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는 놀라운 소식입니다!

batch_01.jpg

이스탄불 병원 응급실에서 근무하는 메르브 씨는 복도를 지나던 중 예상치 못한 방문객과 마주쳤습니다.

입에 아기 고양이를 문 어미 고양이가 복도를 기웃거리며 돌아다니고 있는 것입니다.

batch_02.jpg

고양이를 발견한 의료진은 깜짝 놀라 금세 고양이 주변에 모여들었고, 메르브 씨가 어미 고양이의 등을 조심스럽게 쓰다듬었습니다.

그러자 어미 고양이가 아기 고양이를 사람들 발치에 내려놓더니, 그녀의 얼굴을 올려다보며 애처롭게 울었습니다. 명확한 의사 표현이었습니다.

“아기 고양이가 아픈가 본데?”

batch_03.jpg

아기 고양이를 잠시 살펴본 의료진은 녀석을 품에 안고 응급실로 데려갔고, 어미 고양이는 그 뒤를 졸졸 따랐습니다.

의사가 아기 고양이를 진찰하는 동안 엄마 고양이는 바로 옆에서 초조한 표정으로 지켜보았습니다. 검진 결과, 다행히 아기 고양이의 몸에서 특별히 이상한 점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batch_04.jpg

의료진은 부드러운 담요를 포개 진찰실 구석에 고양이 모녀가 쉬다 갈수 있도록 간이 보금자리를 만들어 준 후, 따뜻한 우유를 그릇에 담아주었습니다.

고양이 모녀는 보금자리에서 잠시 쉬다가 보다 정확한 검진을 위해 동물병원으로 이송되었다고 전해집니다.

batch_05.jpg

비록 사소한 해프닝에서 끝났지만, 어미 고양이의 모성애와 영리함 그리고 터키 사람들의 길고양이 사랑을 동시에 알 수 있던 사건이었죠.

당시 상황을 함께 지켜본 메르브 씨는 여러 장의 사진을 트위터에 공유했고, 그녀가 올린 사연은 순식간에 82,000개의 좋아요를 받으며 크게 화제가 되었는데요.

한 네티즌은 게시물의 댓글을 통해 자신이 터키에서 공부했던 유학생 시절 겪었던 일화를 덧붙였습니다.

“제가 이스탄불에서 공부하던 시절, 아픈 길고양이들 동물병원에 셀 수 없이 데려갔어요. 놀랍게도 저에게 치료비를 요구한 수의사는 단 1명도 없었습니다. 그들은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고양이를 치료해 주었어요.”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10 points
Upvote Downvote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2:27

집에서 강아지랑 택배 작업을 해보았다. [ 코카스파니엘 ]

닥터레이, 반려동물 관절영양제 ‘바나퀸’ 공식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