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왕따 당해 바퀴벌레랑만 놀던 길냥이.. 입양 후 절친 생겨

 

[노트펫] 친구가 없어 길에 사는 바퀴벌레와 놀던 길냥이는 우연히 한 집사를 새 삶을 살게 됐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홍콩 매체 hk01은 다른 길냥이들에게 왕따를 당하며 살다 절친과 상냥한 집사가 생긴 고양이 ‘샤오주’의 사연을 전했다.

 

대만 신베이시에 거주 중인 집사 벤 샤오는 작년 11월 말, 집에 가는 길에 길냥이 한 마리를 만났다.

 

 

녀석은 함께 생활하는 친구가 없는지 혼자서 멀뚱히 그녀를 쳐다보고 있었다.

 

간단하게 인사 정도만 하고 지나간 그날 이후로 벤은 매일 집에 갈 때마다 그 길냥이와 마주쳤다.

 

그때마다 녀석은 다른 길냥이들에게 괴롭힘을 당하고 있었다.

 

물리기도 하고, 냥펀치를 맞기도 했지만 길냥이는 친구가 필요했는지 계속 녀석들의 곁을 맴돌았다.

 

ⓒ노트펫
친구가 필요했던 샤오주는 맨날 괴롭힘을 당하면서도 다른 냥이들 주위를 맴돌았다.

 

언젠가는 다른 길냥이들도 녀석의 마음을 알아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상황은 더욱 악화됐다.

 

그녀는 “고양이들이 자리를 뜨면 녀석은 바퀴벌레랑 놀았다”며 “길냥이의 유일한 친구는 바퀴벌레뿐이었다”고 말했다.

 

길냥이를 딱하게 여긴 벤은 결국 녀석을 가족으로 들이기로 했다.

 

 

혹시라도 사람의 손길을 피하면 어쩌나 걱정을 했지만 녀석은 첫날부터 벤을 피하지 않았다. 그녀는 길냥이에게 샤오주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품에 안겨 집으로 온 녀석은 목욕을 한 뒤 평화롭게 잠을 청했다. 또한 벤과 함께 살고 있던 고양이와도 금방 친해져 꼭 붙어 있었다.

 

 

벤은 “과거 샤오주는 언제든 공격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지 항상 서서 잤다”며 “지금은 꼭 내 옆에서 자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좋은 집사와 친구가 생겨서 다행이다”, “집냥이가 누릴 수 있는 건 뭐든 다 누리길”, “앞으로는 행복한 일만 있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녀석의 앞 날을 응원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행안부, 19일 민생규제 혁신토론회..반려동물 진료비 표준화 올린다

블랙핑크 로제, 리트리버 ‘만쥬’와 달달 투샷..”오랜만이야아아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