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오늘도 쥐어뜯어 볼까?’ 새언니 괴롭히는 아기 냥아치

batch_01.png

버지니아에 사는 밀러 씨는 최근 보호소에서 아기 고양이 한 마리를 입양했습니다.

불쌍해 보이는 표정과 달리, 매우 버릇없고 까불까불 거리는 게 매력인 아기 고양이 해미입니다!

batch_02.png

밀러 씨는 이미 또 다른 반려묘 숏케이크를 키우고 있는데, 숏케이크와 해미가 잘 어울릴 수 있을지 걱정되었습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서로 익숙해질 수 있도록 적응기를 갖고 둘을 분리해놓으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그건 밀러 씨 생각일 뿐이었죠!

batch_03.png

해미는 당당하게 숏케이크에게 성큼성큼 걸어가 “묘-” 하고 울었습니다.

숏케이크가 한번 슥 쳐다보고 반응이 없자, 해미는 숏케이크의 등 위로 올라가 머리채를 쥐어뜯으며 다시 한번 “묘-” 하고 울었습니다.

그러나 숏케이크는 여전히 귀찮다는 듯 무심한 표정으로 고개를 돌리며 해미를 무시했습니다.

batch_04.png

밀러 씨가 웃으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습니다.

“해미가 계속해서 친구 하자고 물어보았지만, 숏케이크는 계속해서 거절했어요.”

해미는 자신의 매력을 알아보지 못하는 무뚝뚝한 고양이에게 큰 상처를 받았지만, 절대 포기하지는 않았습니다!

batch_05.png

숏케이크가 조용한 곳에 숨어있으면 해미가 불쑥 나타나 숏케이크의 어깨에 팔을 올리고 “묘-” 하고 울었습니다.

숏케이크가 담요 밑에 숨어있어도 어떻게 알았는지 해미가 금방 나타나 담요를 벗겨버렸습니다. 그리고 숏케이크의 양쪽 얼굴을 잡고 “묘-” 하고 울었습니다.

해미가 숏케이크의 뺨을 깨물며 괴롭혔지만, 숏케이크는 태연한 표정으로 다른 곳을 응시했습니다.

batch_06.png

밀러 씨가 눈을 살짝 감으며 미소를 짓고는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25일이 걸렸어요. 숏케이크가 해미를 사랑하기까지 말이에요.”

놀랍게도 25일이 지난날부터 숏케이크가 해미를 껴안기 시작했습니다!

batch_07.png

그날 이후로 숏케이크는 해미의 이마에 자신의 뺨을 대고 잠들고, 식사 시간이 되면 자신의 밥그릇에 있는 먹이를 양보하기도 하고, 함께 창밖을 바라보며 새들을 구경하곤 합니다.

batch_08.png

이제는 덩치가 꽤 커진 해미의 장난이 제법 괴로울법했지만, 숏케이크는 아무런 짜증이나 저항 없이 순수히 다 받아줍니다.

“해미를 입양하면서 숏케이크를 다시 보게 되었어요. 숏케이크가 이렇게 의젓하고 따뜻한 고양이인 줄 말이죠. 정말 사랑스러운 자매이네요!”


꼬리스토리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머리 위에 눈이 소복이 쌓여있던 아기 고양이들 ‘징글벨’

강아지들이 집안에 하얀 눈을 내렸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