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엄마, 이 고양이는 휠체어가 무섭지 않나 봐요!

지난 5월 초, 플로리다주 팜 하버에서 동공이 가늘고 자세를 잔뜩 낮춘 하얀 고양이 한 마리가 포획돼 보호소에 입소했습니다. 고양이는 마음에 큰 상처를 입었는지 마음을 쉽게 열지 않았죠.

그러던 어느 날, 마음이 꽁꽁 얼어붙은 녀석의 마음에 따스한 봄이 찾아왔습니다.

batch_01.jpg

5월 중순, 엄마와 딸이 반려묘를 입양하기 위해 보호소에 방문했습니다. 그런데 딸이 고양이들을 살펴보기 위해 방 안에 들어서자 고양이들이 사방으로 흝어졌습니다.

어린 소녀 카일리가 몸이 불편한 탓에 전동 휠체어를 타고 있었는데, 휠체어에서 나는 낯선 소음에 고양이들이 겁을 먹은 것이었죠.

batch_02.jpg

바로 이러한 점 때문에 두 모녀는 여러 곳의 보호소를 돌아다니며 휠체어를 무서워하지 않는 고양이를 찾아다녀야 했습니다.

실망한 카일리가 도망가는 고양이들을 보며 크게 낙담하고 있을 때, 어디선가 하얀 고양이 한 마리가 나타났습니다.

batch_03.jpg

도망가는 고양이들 사이로 비집고 나타난 하얀 고양이는 휠체어 앞으로 터벅터벅 걸어오더니…

카일리의 무릎 위로 폴짝- 뛰어오르더니 노래를 불렀습니다.

“미요-”

batch_04.jpg

그제야 표정이 밝아진 카일리가 하얀 고양이를 껴안으며 말했습니다.

“엄마, 이 고양이가 저를 좋아하나 봐요!”

소녀의 마음을 녹인 이 고양이의 이름은 시나트라입니다.

batch_05.jpg

휠체어를 무서워하지 않는 고양이를 찾는 데 수개월이 걸렸지만, 아마도 시나트라를 만나기 위해 그 오랜 시간이 걸렸나 봅니다.

아침에도, 점심에도, 저녁에도 그리고 잘 때도 카일라의 옆에는 항상 시나트라가 누워있습니다.

“딸은 홈스쿨링을 하고 있어서 시나트라와 떨어질 일도 없습니다. 원래가 하나였던 것처럼 24시간 붙어있어요.”

batch_06.jpg

카일라의 엄마는 자신의 딸과 시나트라의 특별한 우정을 인터넷에 소개하며 말했습니다.

“누구라도 이 두 녀석을 보면 ‘행복’이라는 두 글자가 떠오를 거예요. 순수한 아이들이 서로가 서로에게 따스한 봄이 되길, 그리고 영원히 행복하길 바랍니다.”


꼬리스토리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출근하는 집사 붙잡고 늘어지는 고양이 “집사는 내가 잡을게! 출근은 누가 할래?”

주인 ‘싸강’ 대리출석 해주다 딱 걸린 강아지..’학생들 폭발적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