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어떤 생각이 드나요?’ 조용한 도시로 쏟아져 나온 야생동물들

영화 ‘나는 전설이다’를 보면 사람들이 사라져버린 도시에 사슴과 사자들이 돌아다니는 장면이 나옵니다.

그런데 이런 현상이 유럽에서 실제로 벌어지고 있습니다.

batch_01.jpg

코로나로 사람들이 집안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졌기 때문이죠.

이미 지금까지 수차례 소개해드리긴 했지만, 여전히 다양하고 더욱 많은 야생동물들이 도심과 마을로 내려오고 있습니다.

batch_02.jpg

사람들은 “신기하고 반갑다” “인간에게 빼앗긴 터전을 잠시 회복한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다른 사람들은 “나가기 두렵다”거나 “재산이나 인명피해가 걱정된다” 등 우려를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같은 현상을 둘러싸고도 참 다양한 생각이 존재하는데요.

batch_03.jpg

이런 일이 반복되다 보니 이제는 단순히 “귀엽다”거나 “무섭다” 등의 일시적인 감상에서 벗어나 깊은 생각에 빠지게 됩니다.

‘문명의 발전과 야생동물의 행복은 정말 반비례할 수밖에 없는 것일까?’

batch_04.jpg

‘문명이 발전할수록 다른 동물들이 설자리를 잃는 게 당연한 걸까.’

batch_05.jpg

당연하게 빼앗고, 당연하게 잃어야 하는 걸까.

batch_06.jpg

‘인간의 문명을 정당화하는 약육강식의 이론을 어디까지 적용해야 하는 걸까’

인간이 모든 보금자리를 빼앗고, 다른 모든 동물이 멸종할 때까지?

batch_09.jpg

batch_10.jpg

도시로 쏟아져 나온 동물을 보며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여러분은 무엇을 느끼셨나요..!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신비한 그 이름, ‘오드아이’의 비밀

노트북 아래에서 잠든 꽃 한 송이, 페투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