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야생 곰, 셀카 찍으려고 다가온 여성에 버럭!

최근 루마니아 당국은 자국민들에게 “곰을 반려동물 취급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당연한 소리를 왜 하는 걸까 싶지만, 아래 영상을 보면 이해가 갈 겁니다.

6월 30일, 루마니아 바커우 지역, 숲길을 지나던 운전자들이 차를 세우고 신기해하며 야생곰을 구경하고 있습니다. 모두 차 안이나 뒤에 안전하게 숨어 카메라로 곰을 촬영하고 있는데요.

잠시 후, 입이 떡 벌어질 만한 일이 벌어집니다.

batch_02.jpg

차에서 내린 한 여성이 곰에게 태연하게 걸어갑니다. 곰 앞에 선 그녀가 잠시 뒤돌아본 것으로 보아 누군가가 여성을 말리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하지만 고개를 다시 돌린 여성은 곰에게 다가가 손을 건넵니다.

바로 그때. 곰이 여성을 향해 순식간에 달려듭니다!

batch_03.jpg

깜짝 놀란 여성은 자신을 차를 향해 전속력으로 도망치지만, 다행히 곰은 단순한 위협 동작에 그치며 여성을 더 이상 좇지 않는데요. 이 모습을 촬영하던 또 다른 운전자는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멍청한 여자 같으니라고”라는 말을 마지막으로 영상이 끝이 납니다.

위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도대체 사진이 뭐길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봤으면 어이없어서 말도 안 나올 것(영화 ‘레버넌트’에서 곰에게 습격을 당함)”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는데요. 곰은 사람에게 음식을 얻어먹고 나면, 숲에서 사냥하기보다는 사람에게 음식을 의존하기 시작하며 이는 곰에게도 사람에게도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곰은 반려동물이 아닙니다.”라는 이 당연한 상식을 언제까지 강조해야 할까요.

글 전종열

영상 틱톡 @alessandrobacaoanu, Viral Hog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김용지, 반려견과 함께한 달달한 시간..”김라이랑 김용지”

길냥이에게 도움 필요하면 오라고 했다가 집사된 사연..매일 문 앞서 기다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