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안아달라던 고양이가 갑자기 벽 보고 ‘망부석’된 이유..”나 삐졌다옹!”

 

[노트펫] 집사가 외출하는 줄 알고 관심을 끌기 위해 안아달라고 조르던 고양이는 집사가 거절을 하자 잔뜩 삐져 벽 보는 망부석이 되어 버렸다.

 

취업 준비 중인 집사 욜이 씨는 최근 중요한 시험을 앞두고 낮 시간 동안 밖에서 공부를 하다 왔다.

 

5개월 차 고양이 ‘꼬순이’는 늘 욜이 씨와 함께 있었기에 요 며칠 간의 외출을 납득하지 못했다고.

 

저녁이 되어 욜이 씨가 집에 돌아오자 꼬순이는 혹시라도 집사가 또 나갈까 봐 불안했는지 계속 안기려고 했다.

 

ⓒ노트펫
“싸늘하다.. 왠지 집사가 날 두고 나갈 것 같다..”

 

바로 안아주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았지만 급히 뜨거운 것을 옮겨야 하는 상황이었다는 욜이 씨.

 

혹시라도 꼬순이가 다칠까 봐 비키라고 하며 밀어내자 충격을 받은 꼬순이는 그대로 베란다 쪽으로 걸어가 벽을 보고 엎드렸단다.

 

“나 완전 삐졌어!”라고 말하는 것처럼 벽에 코를 붙이고 눈을 꼭 감은 채 꼬리만 팡팡 치고 있었다는 꼬순이.

 

ⓒ노트펫
“흥칫뿡. 내 맘도 몰라주고.. 몰라요.. 나 혼자 있고 싶어요.. 가던 길 가시죠..”

 

결국 욜이 씨가 쓰다듬어주고, 간식도 주고, 안아주며 어르고 달랜 끝에야 비로소 기분이 나아졌다고 한다.

 

욜이 씨는 “꼬순이는 평소에도 잘 삐지는 편이에요”라며 “삐지면 꼭 벽 쪽을 쳐다보면서 인상을 쓰고 있더라고요”라고 설명했다.

 

한 번은 꼬순이가 욜이 씨의 아버지에게 단단히 삐져서 한참 시위를 한 적이 있다.

 

ⓒ노트펫
“내 장난감도 못 만지게 하고 집사 나쁘다.. 밉다.. 힝구..”

 

집에서 작업을 하시던 욜이 씨 아버지는 계속 주변을 서성거리는 꼬순이에게 “안 돼”라고 말씀을 하셨다. 꼬순이가 혹시라도 작업물을 만질까 봐 걱정이 됐던 것이다.

 

하지만 꼬순이의 목표물은 작업물이 아닌 그 옆에 있던 장난감이었고, 자기 장난감을 못 가지고 놀게 하는 욜이 씨 아버지에게 단단히 삐진 꼬순이는 베란다 앞에 가서 시위를 하며 한참 욜이 씨 아버지의 말을 무시했단다.

 

ⓒ노트펫
“아~ 안 들린다~ 뭐라고 하는지 하나도 안 들린다~ (꼬리팡팡)”

 

자기감정 표현을 확실히 하는 캣초딩 꼬순이는 사실 2번이나 파양을 당한 아픔을 가지고 있다.

 

꼬순이는 어린 나이에 어미와 떨어져 있다가 욜이 씨 어머니 친구분께 발견됐다.

 

딱한 사연을 들은 욜이 씨 가족은 꼬순이에게 새 가족이 생길 때까지만 임시 보호를 하기로 했다고.

 

ⓒ노트펫
임보 아가 시절 꼬순이.

 

3주 뒤 꼬순이는 입양을 가게 됐다. 마지막 이별을 하는 순간 욜이 씨의 옷을 꼭 부여잡고 안 놔주던 꼬순이를 보며 마음이 너무 아팠지만 약속된 입양이라 보낼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입양 간 곳에서 꼬순이는 원래 있던 고양이와 합사가 어렵다고 파양을 당하고, 이어 재입양간 곳에서 임신을 했다며 다시 파양을 당했다.

 

1달 만에 2번이나 파양을 당한 꼬순이 이야기를 듣게 된 욜이 씨 네는 너무 마음이 아파 고양이 알레르기가 있음에도 함께 살기로 결심하게 됐다.

 

ⓒ노트펫
한 달 뒤 훌쩍 자라 다시 집으로 돌아온 꼬순이.

 

환경이 너무 자주 바뀌어 혹시라도 꼬순이가 적응을 하지 못할까 봐 걱정을 했지만 다행히 어릴 때의 기억이 남아 있었는지 낯도 가리지 않고 금방 적응을 했단다.

 

그렇게 욜이 씨네 가족이 된 꼬순이는 자기주장 확실하고 애교 많은 냥이로 성장했다.

 

사람의 행동을 보고 그대로 모방을 하려고 하는 꼬순이는 욜이 씨네 가족이 밥을 먹을 때면 꼭 자기도 식탁에서 먹겠다고 고집을 부렸다.

 

ⓒ노트펫
“나도 가족들이랑 같이 식탁에서 밥 먹을 거다옹!”

 

전용 그릇에 간식이나 영양식을 덜어주면 그제야 만족을 하면서 먹는다고.

 

또 먹을 걸 너무 좋아해서 간식을 주면 직접 들고 먹으려고 한다는데. 덕분에 코, 손, 하이파이브, 종치기 등 다양한 개인기도 금방 습득했단다.

 

ⓒ노트펫
언제나 먹을 거에 진심인 고영.

 

가족들을 너무 좋아하는 꼬순이는 집사들이 집에 돌아오면 항상 마중을 나가 배를 보여주며 만져줄 때까지 기다리고 꼭 안아줘야 비로소 잠이 든다고 한다.

 

혹시라도 손을 빼거나 도망가면 눈도 제대로 못 뜨면서 기어코 따라오는 껌딱지란다.

 

ⓒ노트펫
“애교뿜뿜 개냥이 꼬순이의 하루가 궁금하다면 ‘@go._.ggosun’로 놀러오라옹!”

 

꼬순이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에 욜이 씨는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아서 누나들 아기까지 봐야 돼”라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강에 강아지 던진 `악마` 견주..구하려고 강에 뛰어든 `천사` 낚시꾼

이진, 반려견 ‘루비’ 품에 안고 환한 미소로 ‘찰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