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아 몰랑’ 심각하게 눈치 없는 고양이들

최근 트위터에서는 ‘누워서는 안 될 곳에 누운 고양이들’이라는 시리즈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를 재밌게 지켜보던 집사들도 너도나도 참여하며 시리즈가 날로 쏟아져나오고 있는데요.

오늘, 꼬리스토리도 고양이가 이렇게 눈치 없는지 처음 알았습니다.

01. 운수 좋은 날

batch_01.jpg

지나가던 고양이에게 평생 있을까 말까 한 행운이 찾아왔습니다. 움직이지 않는 휴먼 무릎베개를 발견한 것이죠.

음. 이유는 중요하지 않아요.

02. 회전목마

batch_02.jpg

놀이기구의 대기 줄이 짧으면 기구에서 내리자마자 바로 다시 타는 행운을 누릴 수 있는데요. 이런 행운은 10년에 한 번 올까 말까 입니다. 하지만 이제 걱정하지 마세요.

우리에겐 수화물 14번 창구가 있으니까요.

03. 좋은 자리는 선착순

batch_03.jpg

드디어 오랜 기다림 끝에 닭들이 앉아있던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편한 건 아직 잘 모르겠지만 엄청 좋은 자리인 건 확실합니다.

저기 있는 닭이 자꾸 쳐다보거든요.

04. 이거 왜 이래

batch_04.jpg

티셔츠만 입고 하체를 노출한 집사가 우리 집을 빼앗으려고 합니다. 도대체 집사는 언제 철이 들까요.

집사야. 네가 살 집은 네가 사야지.

05. 꿈의 정원

batch_05.jpg

무릎을 굽혀야 겨우 들어갈 수 있는 좁은 공간에 휘날리는 먼지. 거기에 방향을 알 수 없는 폐쇄되고 어두운 공간이라니. 맙소사.

당장 계약합시다.

06. 1박 2일

batch_06.jpg

아저씨. 방 하나 주세요.

트윈룸으로요.

07. 다 이유가 있지

batch_07.jpg

고양이가 온종일 자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고양이는 사냥할 때 순간적인 에너지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절대적인 휴식이 필요하죠. 어젯밤에 뭐 먹었냐고요?

사료 먹었는데요.

08. 초보 집사

batch_08.jpg

오늘 집사가 허겁지겁 달려와 비닐 속 안에 있던 저를 밖으로 꺼냈습니다. 그리곤 ‘괜찮냐’며 ‘누가 너를 이 좁은 곳에 가두었냐’며 속상해했는데요.

초보 집사가 자꾸 선을 넘네.

09. 일기예보

batch_09.jpg

여자친구와 전 사이가 좋습니다. 우린 언제나 뜨겁거든요. 우웁웁-

근데 오늘은 좀 춥다.

10. 앉지 마시오

batch_10.jpg

저는 공공질서를 잘 지키는 편입니다. 들어가지 말라고 하면 안 들어가고, 떠들지 말라고 하면 안 떠들거든요. 앉지 말라고 하면요?

누우면 되죠.

눈치 챙겨요들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