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아기 목욕시키는 영상에 아기로 출연한 고양이 ‘뀨?’

 

베트남에 사는 빈 꾸엉 팜(Vinh Quang Phạm) 씨는 얼마 전 그토록 기다리던 아기를 갖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아빠도 아빠가 처음이야라는 말처럼, 초보 아빠는 아무것도 할 줄 몰랐는데요.

그래서 ‘베테랑 아빠’인 그의 아버지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batch_01.jpg

 

아버지는 빈 꾸엉 팜 씨에게 가장 먼저 갓난아기를 목욕 시키는 법을 알려주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아버지가 보여주시는 시범을 카메라에 생생히 담았습니다.

아버지가 대야 앞에서 강의를 시작합니다.

“아기를 안을 때 가장 중요한 건 머리를 받치는 거란다. 잊지 말렴.”

 

 

batch_02.jpg

 

그런데 아버지의 손에 들려있는 건 아기가 아니라 고양이입니다. 고양이가 곧 태어날 아기를 위해 아버지의 역할극에 기꺼이 자원한 것이죠!

“그다음엔 남는 손으로 엉덩이를 받치면 아기가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들 수 있다. 이 자세로 천천히 욕조로 옮기렴.”

고양이는 자신의 역할이 무엇인지 분명히 아는 듯, 아기처럼 아무런 미동 없이 하늘만 멀뚱멀뚱 바라봅니다.

 

 

batch_03.jpg

 

아버지는 고양이의 머리와 엉덩이를 받친 채 작은 바구니에 내려놓은 후, 설명을 이어나갔습니다.

“머리는 그대로 받치고 남는 손으로 물을 떠 아기의 몸에 발라주렴.”

아버지가 물을 뿌리는 시늉을 하며 마른 손으로 고양이의 등과 배, 겨드랑이를 문지르자, 녀석의 몸이 상하좌우로 흔들립니다. 그러나 역시 하늘만 바라보며 딴 생각에 빠져있는 고양이.

 

 

batch_04.jpg

 

“얼굴을 씻길 때는 다시 아기의 머리와 엉덩이를 받치고 무릎 위로 옮기렴. 아주 조심스럽게.”

말을 마친 아버지는 바구니에서 물을 뜨는 시늉을 하며 마른 손으로 고양이의 얼굴을 씻기는 시늉에 나섰습니다. 아버지가 고양이의 이마와 뺨 여기저기를 문지르지만, 녀석은 끝까지 자신의 역할을 훌륭히 해냈습니다.

 

 

batch_05.jpg

 

집으로 돌아온 빈 꾸엉 팜 씨는 아버지가 알려준 ‘아기 씻기는 법’ 영상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며 완벽하게 마스터할 것을 다짐했는데요.

놀랍게도 이 영상은 태국을 넘어 순식간에 전 세계로 뻗어나가며 다양한 언어로 된 11,0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리고 있습니다. 그는 예상치 못한 인기에 대해 놀라워하면서도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아버지 덕분에 전 세계 사람들이 아기 씻기는 법을 알게 된 것 같군요.”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Vinh Quang Phạm

페북/VinhQuang1005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삼성물산 빈폴골프, 순록, 물범, 북극곰..멸종위기동물 컬렉션 선봬

4:49

18마리 고양이들의 간식시간…닭가슴살도 먹고 유산균도 먹고.. 새로 구입한 6마리가 함께먹는 간식 그릇..Snack time for 18 c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