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수의사들 모이는 임상컨퍼런스는 이미 전문의 시대?

수의사들 모이는 임상컨퍼런스는 이미 전문의 시대?

미국수의전문의, 레지던트에다 국내 수의학계 내로라하는 스타강사들까지 합세한 임상컨퍼런스가 열린다. 

서울시수의사회는 17일, “2022 제19회 서울수의임상컨퍼런스를 내달 24~25일 이틀간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컨벤션센터 광개토관에서 개최한다”고 했다. 

일단 강사진이 화려하다. 한국 출신 미국수의전문의들을 대거 모았다.

수의외과전문의(DACVS) 김종민(VCA West Coast 동물병원)<사진> 수의사를 비롯해 수의내과전문의(DACVIM) 정현우(심장학, 버지니아공대 동물병원), 임지혜(신경학, 미주리대 신경학/신경외과 조교수), KIM HILLERS(종양학, 서울대 강사 & 해마루2차병원 컨설턴트) 수의사가 나온다.

특히 이번 컨퍼런스엔 외과 웨트랩(Wet Lab) 실습 과정도 마련된다. 웨트랩은 동물 생체 또는 생체로부터 얻은 시료, 장비를 이용한다. 모형 실습이나 3D 영상 실습과는 사뭇 다른, 현장감 넘치는 프로그램인 셈이다.

또 수의안과전문의(DACVO) 박신애(미시건주립대 비교안과학) 수의사와 함께 미국에서 레지던트 과정을 밟았거나 밟고 있는 수의사들도 출연한다. 김아영(콜로라도주립대 재활의학), Clair Park(버지니아공대 수의대 소동물외과) 수의사 등.

이어 헨리 유(캘리포니아웨스턴대학 Adjunct교수) 수의사는 미국 동물병원의 경영기법들을 전한다.

수의분야의 내과-외과-안과-재활의학-의료경영 등 다방면에 걸친 전문가들이 두루 출연하는 것이다. 국내 수의계에서 ‘수의전문의’ 제도에 대한 관심이 점차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란 점에서 이번 서울수의임상컨퍼런스를 주목하게 된다.

그동안 내과, 피부과, 안과에 포진한 ‘아시아수의전문의’들을 주요 강사로 초청한 컨퍼런스가 열린 것은 몇 차례 있으나 이번처럼 미국수의전문의들을 대거 초청한 경우는 사실상 처음이다.

수의사들에게 임상 현장에서의 술기와 치료법, 그리고 최신 트렌드를 전하는 수의임상컨퍼런스에 수의전문의들을 경쟁적으로 등장시키고 있는 셈이다.

한편, 이번 서울수의임상컨퍼런스에는 익히 알려진 국내의 ‘스타강사’ 수의사들도 두루 출연한다.

Δ수의내과 김성수 원장(VIP동물의료센터 심장/신장센터)와 송우진 교수(제주대)를 비롯, Δ수의피부 황철용 교수(서울대, 아시아수의피부과전문의)<사진>와 송치윤 원장(수원24시바른동물의료센터) 및 류경문 원장(스킨앤이어동물병원)이 나온다.

또 Δ수의영상의학 윤학영 교수(전북대), 최지혜 교수(서울대)와 최미현 원장(본동물의료센터)과 Δ수의치과 김세은 임상교수(서울대 동물병원)와 권대현 원장(동물치과병원메이), Δ수의마취통증의학 손원균 교수(서울대)도 관련 분야 강의를 맡았다.

이와 함께 Δ동물행동의학 설채현 원장(놀로행동클리닉)과 나응식 원장(그레이스동물병원), Δ고양이 진료 이미경 원장(고양이병원소설), 박자실 원장(다솜고양이메디컬센터), 이진수 원장(이진수고양이동물병원)도 임상 현장에서의 노하우와 다양한 진료 팁(tip)을 전한다.

행사를 준비해온 최영민 회장은 “미국 수의전문의와 레지던트 7명, 국내 1타 강사진을 한자리에 모셨다”면서 “최신 해외 임상 트렌드와 지견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알차게 준비했다”고 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