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수의대생 최대 관심사는 반려동물, 전문의, 그리고 연봉

수의대생 최대 관심사는 반려동물, 전문의, 그리고 연봉

한국임상수의학회(회장 오태호 경북대 교수)가 지난 3월, 전국의 수의과대학 재학생(예과 1~2학년/본과 1~4학년) 300명에게 그들의 관심사, 특히 ‘졸업 후 진로 문제’ 에 대해 물었다. 전국 10개 수의과대학 재학생 3,000여명 중 10% 정도의 표본을 골라 설문 조사한 것.

미래의 수의사들 관심사를 학회에 반영해보겠다는 새로운 시도였다. 하지만, 응답은 의외로 높지 않았다. 128명이 답했다. 그래도 여기엔 2020년대 수의대생들이 무엇을 바라고 있는 지 가늠해볼 단초는 발견할 수 있다.

서울대 서경원 교수<사진>는 22일 오전 대구 경북대학교에서 열린 ‘2022 춘계학술대회’에서 세션의 하나로 진행된 ‘진로탐방 특강’에서 사회를 보며 이를 설명했다.

이들 수의대생들이 현재 바라는 진로 1순위는 임상대학원 진학(33.6%)과 임상수의사(32.0%). 다른 것들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그것도 반려동물(개/고양이) 임상이 약 90%. 복수응답으로 받은 것이지만, 거의 대부분의 학생들이 반려동물 임상을 희망하고 있는 셈이다.

반면, 산업동물(소/말/돼지 등)이나 야생동물, 특수동물(기니피그, 고슴도치 등) 등은 30%를 채 넘지 않았다.

이번 학회 등을 통해 “듣고 싶은 강사”도 현장의 임상수의사, 그 중에서도 반려동물(개/고양이) 임상을 하고 있는 현직 수의사가 단연 1등.

그런데, 여기서 재미있는 구분이 시작된다. 1~2명 수의사가 여러 질환을 다루는 로컬병원 수의사에게 자신의 진로를 묻고 싶은 건 46.1%로 절반 이하. ‘동네병원’은 별로 하고 싶지 않다는 얘기다.

반면, 외과 안과 피부과 방사선과 치과 등 특화진료를 하는 2차 동물병원 수의사나 아예 ‘전문’병원을 차린 수의사에게 묻고 싶은 비율은 60~70%를 넘었다. ‘전문의'(specialist/diplomate)에 대한 관심이 무척 높다는 걸 시사한다.

아예 미국 유럽 등으로 진출한 해외 수의사에게 진로를 듣고 싶어하는 비율도 35.9%로 높았다.

반려동물 임상 수의사가 1순위…내과 외과 안과 피부과 영상의학 등 특화진료

이들에게 듣고 싶은 주제들도 20대 Z세대 성향을 그대로 드러냈다. 특히 ‘분야별 현재 상황과 진입 장벽은 어떤 게 있는지’는 무려 94%나 됐다. 또 ‘필요한 역량은 무엇인지’(47.7%)나 ‘그 분야를 선택하게 된 계기’(26.6%) 등도 궁금해했다.

하지만 선배들의 연봉(61.7%)과 ‘워라밸’(work-life balance)(49.2%) 여부에 대한 관심도 그에 못지 않게 높았다.

이들 재학생들에게 다시 ‘자기 자신의 직업 가치관’에 대해서도 물었다. 수의사라는 전문직업인로서 이들이 가장 높게 추구하는 가치가 무엇인지 궁금했기 때문이다.

그랬더니 연봉(68%)과 직업성취도(63.3%)가 쌍벽을 이뤘다. 동물을 보살피고 병을 낫게 하는 직업적 자부심과 함께 현실에서의 보상 욕구가 나란히 가장 높았던 것. 그 다음은 워라밸(57%)과 직업적 안정성(33.6%)을 꼽았다.

“직업적 만족과 성취도 필요해요. 하지만 이를 현실적으로 대변하는 건 연봉”

이와 함께 사회에 진출한 후 살아갈 거주지역(21.1%)과 사회적 지위(20.3%)도 포기하고 싶지 않은 가치에 들어갔다.

“전문과목 임상을 배우려 내년에 대학원에 진학한다”고 밝힌 한 재학생 참가자(본과 4학년)는 “동물의 생명을 다루는 수의사로서의 보람, 직업적 성취와 만족도 역시 중요할 것”이라면서도 “박사까지 한다면 예과 1학년부터 10년 넘는 세월인데, 금전적 보상이 뒤따라오지 않는다면 그것 또한 문제 아니냐”고 반문했다.

관련기사

【코코칼럼】”동물병원 원장?…글쎄요” 미래 수의사의 고민 바로가기

수의학 교육 전국 통합기구 만든다… 8월 공식 창립 바로가기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