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속보=이번엔 ‘고양이’ 코로나19 감염 확인… 벨기에 “설사, 구토 증상”

【코코타임즈】

고양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유럽에서 처음 확인됐다.

벨기에 브뤼셀타임스와 가디언,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벨기에 보건당국은 27일(현지시간) “동부 리에주에서 확진자가 키우던 반려묘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COCOTimes

바이러스학자 스테판 휴흐트 교수는 이날 브리핑에서 “고양이는 주인과 함께 살았다”며 “주인은 고양이보다 일주일 먼저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당국은 확진자인 주인이 먼저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고양이에게 옮긴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당국은 고양이 상태에 대해 “설사와 구토를 하고 있고, 호흡 곤란 증세도 있다”며 “고양이 배설물에서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 고양이가 현재 어떤 상태인지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홍콩에서는 확진자가 기르던 반려견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코로나19의 ‘사람 대 동물’ 전파 가능성이 제기됐었다.

특히 양성 반응을 보였던 홍콩의 반려견 두 마리는 이번 벨기에 고양이와는 달리 따로 코로나19 증상까지 나타내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총 3건에 불과한데다, 동물이 인간에게 바이러스를 옮긴다는 구체적인 근거는 아직 없는 상황이다. 즉, 지금까지의 동물 감염은 사람이 동물에게 옮긴 것이지 동물에서 사람으로 옮긴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벨기에 연방식품안정청(FAVV)도 “사람간 전염 위험에 비해 반려동물이 바이러스를 사람에게 옮길 위험은 무시해도 괜찮을 정도”라며 “다만, 자신이 병에 걸렸다면 동물과의 접촉을 최대한 피하라”고 강조했다. 아이를 만진 뒤에는 반드시 손을 씻고, 특히 동물이 얼굴을 핥지 못하게 해야 한다는 것.
또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역시 “코로나19 확진을 받았을 경우 반려동물 쓰다듬기, 포옹, 입맞춤, 음식 공유 등을 하지 말 것”을 권고하고 있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코코타임즈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2:47

외출 준비하는 강아지

다양한 개성, 다양한 무늬… 한국고양이 ‘나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