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소포 도둑 잡으려 CCTV확인해보니, 범인은 다름 아닌 ‘댕댕이’

ⓒ노트펫
사진=People 화면 갈무리(이하)

[노트펫] 자꾸 사라지는 소포 도둑의 정체는 다름 아닌 길거리 개였다.

지난 13일(현지 시각) 미국 피플지(誌)는 문 앞에 배달된 소포를 상습적으로 훔쳐 가는 베테랑 도둑견의 사연을 소개했다.

최근 미국 텍사스주에 거주하는 한 가족은 집 앞으로 배송된 소포가 자꾸 사라지고 있다는 걸 발견했다.

그들은 범인을 잡기 위해 초인종에 설치된 CCTV의 영상을 확인하기로 했다.

영상을 본 가족들은 소포를 훔친 범인이 사람이 아니라 동네를 떠도는 개였다는 걸 알고 충격에 빠졌다.

10세의 애비 가르자는 지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무도 개가 소포를 훔치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에 좀 웃겼다”고 심경을 설명했다.

가족들은 영상을 보면서 그 개가 우연히 소포를 가져간 게 아니라 처음부터 훔칠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는 걸 알아차렸다.

개는 우편배달부가 문 앞에 소포를 내려놓고 차를 몰고 갈 때까지 끈기 있게 기다리고 있었다.

대부분의 개들은 우편배달부를 쫓아다니지만, 이 개는 다음 행동을 위해 그와 멀리 떨어져 있어야 한다는 걸 알고 있는 듯 보였다.

일단 그가 떠난 게 확실해지자 개는 문 앞으로 다가와 소포 꾸러미의 냄새를 맡더니 이내 이빨로 물고 도망쳤다.

가르자는 “첫 번째 꾸러미는 엄마의 옷이었고, 두 번째 꾸러미는 내 부활절 바구니였다”며 “개는 그 바구니 전체를 씹고 있었다”고 말했다.

다행히 대부분의 이웃들이 이 개에 대해 알고 있기 때문에, 가르자의 가족은 이웃들에게 개가 엉뚱한 곳에 떨어뜨린 상자를 발견하면 돌려달라고 도움을 청했다고 피플지는 전했다.


노트펫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경기도, 다견 가정 동물등록 수수료 감면..재개발 지역 길고양이 관리체계 수립

증상체크(3) “소변을 찔끔찔끔, 힘들게 본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