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서울시, 유기동물 의료지원 전역으로 확대

서울시가 용산·마포·양천·동작·관악 등 5개 구의 동물보호센터들에 대해 의료지원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보호센터에 들어온 유기동물들에 대해 입양 보내기 전, 건강검진과 함께 중성화 수술을 먼저 하도록 하고 그 비용을 서울시가 지원하는 방식.
 
서울시는 28일, “10월부터 연말까지 5개 자치구 중 희망 구청을 대상으로 동물보호센터 의료지원을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20개 자치구에서는 유사 사업을 이미 시행 중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보호센터 의료지원사업이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되는 셈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들 5개 구 동물보호센터들의 경우, 지난해까지는 상대적으로 입양률이 좋았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입양률이 뚝 떨어져 이들 센터들에도 지원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시범사업 대상은 농림축산식품부 동물보호관리시스템(APMS)에 공고 후 열흘이 지난 유기 개·고양이로서 입양자 확정 후 동물등록 및 입양 절차가 완료되지 않은 개체다.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서울 마포구, 바로가기)가 간단한 검진을 실시하며 생식계통 질환 예방 및 상업적 이용 가능성 차단을 위해 중성화 수술을 한 뒤 자치구 동물보호센터로 돌려보낸다. 이후 자치구는 입양자에게 건강상태를 안내한다.
서울시는 시범사업 종료 후에는 자치구 및 동물보호센터 의견 청취, 자체 평가 등을 통해 오는 2021년 유기동물 의료지원 사업 정식 추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The post 서울시, 유기동물 의료지원 전역으로 확대 appeared first on 코코타임즈.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5:31

주인 말을 따라하는 강아지가 있다? | 똑똑한 포메라니안 오쏠이

대구, 내달 6일부터 반려견 광견병 예방접종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