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서울시, ‘광견병 미끼예방약’ 산과 하천에 집중 살포

【코코타임즈】

서울시는 25일부터 5월13일까지 야생동물을 통해 전파되는 광견병을 예방하기 위해 봄철 야생동물 광견병 미끼예방약 4만개를 집중 살포한다.
살포지역은 너구리의 주요 서식지인 북한산, 도봉산, 수락산, 불암산, 관악산, 용마산, 우면산, 대모산을 비롯해 양재천, 탄천, 안양천 등 너구리가 자주 출몰하는 계곡과 하천지역이다.

광견병 미끼예방약은 가로 3cm x 세로 3cm 갈색고체로 어묵 반죽이나 닭고기 반죽 안에 예방백신을 넣어 만들었다. 그래서 너구리 등 야생동물이 먹으면 광견병 항체가 생기게 된다.

광견병 바이러스는 야생 너구리의 침이나 점막 속에 존재하며, 잠복기(1개월 전후)를 거쳐 증상이 나타난다. 반려견과 함께 등산이나 산책시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않도록 해야한다 .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혹시 산행 중에도 야생동물이나 미끼예방약을 발견 할 경우 직접적 접촉을 피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코코타임즈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집사 하루 외박했다고 뿔난 고양이들의 파괴력..”다 부셔버릴거다옹!”

티비헬스케어, 다기능 덴탈껌 2종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