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산책 갈 거냐는 주인의 질문에 ‘개몰이 창법’ 발사하는 허스키

[노트펫] “산책 갈 거야?” 묻는 집사에게 온몸으로 기뻐하며 의사 표현을 하는 허스키.

이어지는 질문에 목소리를 높여 강한 긍정의 뜻을 나타낸다.

귀여운 녀석의 목소리를 더 듣고 싶은 집사는 질문을 이어가고.

결국 허스키는 숨겨왔던 美친 가창력을 뽐내며 간절하게 어필하는데.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