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사람에게 선물 공세한 돌고래..`물고기보단 사람의 관심`

코로나19로 사람 발길 뜸해지자 선물 더 자주해

산호를 선물하는 돌고래 미스틱(왼쪽). 다른 날은 조개껍데기를 가져왔다.(오른쪽) [출처: Facebook/ Barnacles cafe dolphin feeding]
산호를 선물하는 돌고래 미스틱(왼쪽). 다른 날은 조개껍데기를 가져왔다.(오른쪽)

[출처: Facebook/ Barnacles cafe dolphin feeding]

[노트펫] 사람들에게 주기적으로 선물을 물고 오는 돌고래가 있다고 온라인 영자 매체 보어드판다가 지난 20일(현지시간) 전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pandemic)으로 사람들 발길이 뜸해지자, 돌고래가 사람들의 관심을 그리워하고 있다고 한다.

29살 혹등고래 `미스틱`은 오스트레일리아 퀸즐랜드 주(州) 틴 캔 베이에서 베풀 줄 알고, 관대한 돌고래로 유명하다. 바나클스 돌고래센터 자원봉사자들에게 산호, 조개껍데기, 바다수세미, 유리병, 나뭇조각, 돌 등을 선물해왔다.

돌고래 미스틱의 선물 보따리.
돌고래 미스틱의 선물 보따리. 조개껍데기, 유리병, 산호 등이 보인다.

바나클스 센터는 지난 18일 페이스북에 “돌고래 떼가 우리에게 주기적으로 선물을 가져온다”며 “돌고래들이 얼마나 많이 사람들과 소통과 관심을 그리워했는지 알 수 있다”고 적었다. 센터는 코로나19로 지난 3월 25일부터 바나클스 카페를 휴업했다가, 최근 다시 문을 열면서 이같이 밝혔다.

센터는 “미스틱이 무리를 질서정연하게 이끌면서 잘 지내고 있지만, 사람들의 관심이 그리운 것이 틀림없다”며 “지난 몇 주간 큰 과시를 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이어 센터는 “미스틱이 항상 우리에게 선물을 줬지만, (코로나19) 봉쇄 휴업 이후 매일 아침 많은 선물 공세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바다수세미를 선물로 가져온 미스틱. 가끔 선물을 바다에 떨어뜨리기도 한다고 한다. [출처: Facebook/ Barnacles cafe dolphin feeding]
바다수세미를 선물로 가져온 미스틱. 가끔 선물을 바다에 떨어뜨리기도 한다고 한다.

[출처: Facebook/ Barnacles cafe dolphin feeding]

물론 자원봉사자들이 물고기를 주기 때문이라고 폄하하기 쉽지만, 돌고래는 그렇게 단순한 동물이 아니다. 사람들의 칭찬과 관심이 더 큰 보상이다.

미스틱을 포함해서 7마리 돌고래 떼 중에서 선물을 가져오는 돌고래는 미스틱이 유일하다. 선물을 가져오지 않아도 먹이를 주기 때문에 굳이 할 필요 없는 행동을 하는 것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싶어서라고 해석할 수 있다.

미스틱의 돌고래 무리. 7마리 중에서 선물을 가져오는 돌고래는 미스틱 뿐이다.[출처: Facebook/ Barnacles cafe dolphin feeding]
미스틱의 돌고래 무리. 7마리 중에서 선물을 가져오는 돌고래는 미스틱 뿐이다.

[출처: Facebook/ Barnacles cafe dolphin feeding]

해양생물 중에서 영리하고, 소통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유명한 돌고래지만, 사람에게 선물을 주다니 거짓말 같다고 의심할 수 있다. 바나클스 센터의 페이스북에서 수많은 증거사진들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사랑스럽다는 댓글들도 많지만, 사람들이 버린 쓰레기를 돌고래가 돌려주면서 청소하는 것이란 비판도 적지 않았다. 돌고래의 선의를 의심할 수 없지만, 해양 쓰레기 문제에 경각심을 가질 필요는 있다.


노트펫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긴급재난지원금으로 강아지 살 수 있다고?

3:54

고양이풀 뜯어 먹는 모습.. 제가 먹을려고 키운 보리새싹..고양이들에게 양보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