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비오비타 일동펫 프로바이오틱스 – 우리 댕댕이 장건강을 위한 선물

너무나도 좋은 기회로 일동제약 비오비타 제품을 우리 멍멍이들에게 급여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비오비타 하면  쾌변을 위해 안 먹어본 신생아들이 없다는 그거 아닌가????

그런 유산균이 강아지/고양이 용이 출시되었다니!!

우리 집엔 멍멍이 삼총사가 있는데, 

그중 둘째 밍구는 산책만 하면 폭풍 응가(를 가장한 설사)를 한다…

수의사 선생님께서는 아마 밍구가 산책을 나가면 낯선 상황에 놓이게 되는데

그 상황에서 긴장을 하게 되고 그 결과로 묽은 변을 보게 되는 거 같다 하셨다.

마치 사람들 과민성 대장 증후군처럼!!

기다리고 기다려서 드디어 배송받았다!!

사람용 비타민들과 비슷한 크기의 용기에 들어있다.

비오비타 강아지 프로바이오틱스

상자 안에는 계량할 수 있는 숟가락도 같이 들어있다.

밤늦게 개봉해 보는 바람에 이미 삼총사는 저녁을 먹어버려서

일단 작은 그릇에 덜어봤다

입자는 어릴 때 먹던 레모나 말고 쫌 더 달달한 게 있었는데

딱 그렇게 생겼다

손으로 누르면 쉽게 부숴지는 느낌의 입자

막내는 자고 있고, 첫째 둘째는 엄청난 반응을 보여준다

한 입씩 맛보기 시켜주고 다음날 아침밥부터 대략 열흘 정도 꾸준히 급여 중!!

급여 방법은 홈페이지 안내에는 2회 급여로 나와있지만, 

그렇게 했다가는 보름이면 다 사라질 것 같아서 조금씩만 급여했다

셋째 미니 : 5kg 미만 – 1일 1회, 1/2스푼

첫째 레오, 둘째 밍돌이 : 10kg 이상 – 1일 1회, 1스푼 

처음 급여 시 권장량의 1/3~1/2로 시작하여, 일주일 간 차츰 증량하면서 적응시켜주라고 안내해 주는데,

응아 상태를 보니 1일 1회로 쭈욱 급여해도 괜찮을 것 같아서 위 용량을 유지했다!

(반려견의 응아 상태에 따라 권장량 내에서 급여량을 가감하라고 안내되어 있다)

아기 유산균을 만드는 일동제약의 기술로, 생후 2주 후의 강아지부터 급여가 가능하다고 한다

참고로 우리 집 삼총사는 10살, 5살, 4살로 아주 다양한 연령대를 가지고 있다

특히 요즘은 첫째가 피부도 예전 같지 않고 조금씩 나이가 들어가는 게 느껴져 속상한데

한 번에 큰 건 못해주더라도 비오비타를 시작으로 점점 더 신경 써서 챙겨줄 수 있는 계기가 되어 그나마 다행이다.

매번 아가들 밥 줄 때마다 사진 찍기가 힘들어서

(밥 달라고 난리 치는 바람에.. 그리고 밥은 주로 동생이 줌ㅋㅋㅋㅋㅋㅋㅋㅋㅋ)

뚜껑은 요로코롬 습해 지지 말라고 방부제가 달린 뚜껑이다!

사용하다 보면 이런 소소한 부분이 엄청나게 편리하게 느껴짐

스푼으로 간편하게 용량만큼 떠서 밥 위에 뿌려주는 방식으로 급여했다.

첫째 둘째는 뭐든지 없어서 못 먹는 스타일이라…

평소에 가루약도 저렇게 뿌려주면 싹싹 핥아먹기 때문에 그냥 뿌려주는 방식으로 급여함

비오비타 강아지 유산균 급여 후 변화

열흘 정도 꾸준히 급여해 보니 눈에 띄는 큰 변화는 아니지만 작은 변화가 생긴듯 하다

1. 방구쟁이 첫째의 방구 배출 빈도가 줄어듬

을매나 뿡뿡이인지 걸어 다니면서도 뿡, 자다가도 뿡, 쩜프할때도 뿡뿡거리는데

요 근래 방구소리를 거의 못 들었다

2. 과민성대장증후군 둘째의 응아가 단단해짐

완전 단단한 일반 응아가 된 건 아니지만, 보통 산책할 때 3번 정도 응아를 하면 

두 번째부터는 설사, 세 번째는 거의 물 설사인데

이젠 세 번째 응아를 해야 물렁한 설사를 한다!

산책할 때 묽은 변 치우느라 힘들었을 동생… 이젠 한결 낫다고 한다

사용해 보며 딱 한 가지 단점이 있었는데

숟가락이 자꾸 사라진다는 것…!

통에 탈착형으로 있으면 더 좋을 것 같다!

이 포스팅은 비마이펫과 일동제약으로부터 제품을 무상으로 제공 받아 작성된 후기입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