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부케 대신 고양이 인형 던진 신부 “좋은 고양이 만나!”

결혼식에서 신부는 좋은 남자를 만나라는 의미로 여성 하객과 친구들에게 부케를 던집니다. 

그런데 얼마 전 결혼 한 카렌 씨는 고양이 인형을 던졌습니다.

batch_01.jpg

두 마리의 반려묘를 모시는 카렌 씨는 부케를 던지는 게 너무 뻔하고 틀에 박힌 관습이라 생각했습니다.

“남자들은 참여하지 못하잖아요.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이벤트로 바꾸고 싶었어요.”

batch_02.jpg

카렌 씨는 두 마리의 반려묘를 모시는 집사입니다. 그녀는 고양이들의 얼굴을 곰곰이 쳐다보다 좋은 아이디어가 떠올랐습니다.

바로 부케 대신 고양이 인형을 던지는 것이었죠! 

batch_03.jpg

고양이 인형을 받은 사람은 조만간 고양이를 입양해 좋은 집사가 된다는 뜻입니다!

“친구들에게 연락해 제 생각을 설명해주자 반응이 좋았어요. 물론 진짜 고양이를 입양할 생각이 있는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거예요.”

batch_04.jpg

그리고 카렌 씨의 결혼식 날!

여성 하객들만 대기하던 다른 부케 이벤트와 달리, 카렌 씨의 뒤에는 남자 하객들도 우르르 몰려있었습니다. 부케가 아닌 고양이 인형을 받기 위해서였죠.

batch_05.jpg

그런데 그만 엉뚱한 사람에게 고양이 인형이 돌아가고 말았습니다.

카렌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고양이 인형이 다른 하객의 손을 맞고 옆으로 튀어 제 친구의 얼굴에 맞았어요. 얼굴에 고양이 인형을 맞은 친구가 얼떨결에 움켜쥐게 됐는데, 그 친구는 고양이 알레르기가 있어서 고양이를 못 키워요. 인형을 잡았다고 해서 꼭 고양이를 입양할 필요는 없어요. 모두가 즐겁자고 하는 축제잖아요. 그래서 모두가 참여했으면 했을 뿐이에요.”

카렌 씨는 고양이를 입양하지 못하는 친구를 대신해 지역 보호소에 후원금을 기부했다고 하네요!


꼬리스토리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강아지 목욕하기] 추운 겨울이어도 8단계면 안심!

음속의 속도로 날아가는 아기 장애묘, 맥앤치즈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