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밥 달라고 피아노 치는 고양이..`도레미 밥밥밥 야옹`

7살 고양이 윈슬로는 특기를 가지고 있다.
7살 고양이 윈슬로는 특기를 가지고 있다.

[노트펫] 서당 개는 풍월을 읊는다더니 뮤지션이 키우는 고양이는 배고플 때마다 피아노를 친다. 뮤지션 집사의 고양이가 밥 달라고 피아노를 쳐서 화제라고 미국 일간지 뉴욕포스트가 지난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州) 필라델피아 시(市)에 사는 집사 케이트 닉스(29세)는 장난감 피아노 소리를 들으면 7살 고양이 ‘윈슬로’에게 밥을 준다. 윈슬로가 이렇게 발연주(?)를 하게 되기까지 집사의 교육열이 있었다.

닉스는 “윈슬로는 계속 울면서 돌아다니곤 해서, 나는 ‘이건 좋지 않아’라고 생각했다”며 우는 대신에 악기를 연주하게 하면 어떨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게다가 자율배식으로 윈슬로가 비만이 되자, 식사시간을 정해서 밥을 줄 필요도 생겼다.

윈슬로는 어릴 때부터 피아노에 재능을 보였다.
윈슬로는 어릴 때부터 피아노에 재능을 보였다.

음악을 하는 닉스는 인터넷에서 10여 년 전에 작은 피아노를 구입했는데, 윈슬로는 새끼고양이일 때 피아노에 관심을 보였다고 한다. 어린 윈슬로는 소리가 어디에서 나는지 신기해서 피아노를 자세히 들여다봤다.

그래서 집사는 고양이에게 배고프거나, 배변함을 치워달라는 등 요구가 있을 때마다 피아노를 치도록 훈련시켰다. 집사는 이제 “윈슬로가 관심을 달라고 표현하는 도구로” 피아노를 활용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거짓말 같다면, 집사의 트위터를 확인하면 된다. 집사가 지난 5일 트위터에 올린 동영상은 12일 현재 조회수 91만회를 기록했다.

영상에서 윈슬로가 저녁식사 2시간 전에 앞발로 피아노를 치자, 집사는 “저녁 식사 시간이니?”라고 윈슬로에게 묻는다. 윈슬로가 야옹하고 대답하자, 집사는 “저녁식사 시간이 언제지? 지금이 아니잖아. 기다려야 해.”라고 지적한다. 그러자 윈슬로는 피아노에 머리를 박고, 불만을 표시한다.

고양이에게 피아노를 준 아이디어가 좋다며, 집사들의 피아노 구입 문의가 쇄도했다. 윈슬로의 연주가 트위터에서 화제가 되자, 집사는 지난 7일 고양이의 연주를 담은 싱글을 선보였다.

윈슬로의 발연주(?) 싱글이 나왔다.
윈슬로의 발연주(?) 싱글이 나왔다.

한편 집사는 생후 8주된 윈슬로를 사촌 집 뒷마당에서 구조해서, 입양했다. 새끼고양이 윈슬로는 백선증(피부사상균증)이 심해서, 닉스와 당시 남자친구는 피부사상균(ringworm)에 옮기까지 했다. 남자친구의 헌신적인 모습에 둘은 약혼했다고 한다. 윈슬로 덕분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된 셈이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스피드 캣타워 즐기는 아깽이..”어딜 보는 거냥? 그건 내 잔상이다냥!”

‘개냥이 말고 냥멍이’..일단 몸부터 집어넣고 보는 강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