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반려동물 진료 80% 이상은 집에서도 처치 가능해”

【코코타임즈】

반려동물 진료 상담의 80%는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를 통해 집에서도 처치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대표적인 동물 원격진료(telemedicine) 플랫폼 ‘조이(Joii)’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원격진료가 활성화되면서 지난 1년간 진행됐던 3만8천449건의 상담 중 80%가 집에서 치료가 가능했다.

수의사와 영상 상담으로 증상 확인 후 처방약이나 제품을 받아 집에서도 충분히 케어가 가능했다는 것이다. 조이 앱은 24시간 365일 진료 상담이 가능하다. 증상 확인과 간호사 상담은 무료로 진행되며 수의사 상담은 15분당 24파운드(약 3만8천원)다.

많은 경우의 상담은 영상으로 진행되며, 상담 후 필요한 제품이나 약이 처방된다. 처방된 약은 앱을 통해 구매 가능하다. 처방약을 받았던 환자의 80%는 피부, 기생충, 근골격 및 안과 관련 상담이었다. 

반면 전체 상담 중 12%는 치료가 필요 없었다. 특정 질환으로 볼 필요가 없는, 성장 과정에서의 통상적인 증상들이었기에 굳이 병원까지 가서 진료를 받지 않아도 괜찮았다는 것이다.

이 조사 결과는 미국의 원격진료 앱 ‘펫트리아쥬'(Petriage)의 데이터와 비슷했다. 증상 체크를 통해 반려동물이 응급상황에 처했는지 알려주는 펫트리아쥬에 따르면 보호자들이 문의하는 상황 중 실제 응급상황은 5% 미만이었다. 나머지 95%는 응급 상황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지역에서는 수의분야 원격진료 앱만 10개 이상이 활동하고 있다.

조이 앱 공동개발자 ‘Vet-AI’ 로버트 도슨(Robert Dawson) 수의사는 지난 14일 영국 수의 전문매체 <Vet Times>와의 인터뷰를 통해 “병원에 직접 가지 않고도 앱을 통해 경험이 풍부한 수의사와 안전하고 질적인 상담을 받고 원격 처방을 받을 수 있다”고 했다. 

그동안 여러가지 이유로 동물병원에서 직접 진료를 받기 힘들었던 보호자들도 원격 상담을 통해 반려동물을 충분히 케어할 수 있다는 것.

Joii

보호자의 70%는 “진료 상담이 온라인으로도 진행 가능” 낙관

이는 보호자들도 비슷한 인식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이 앱이 반려동물 보호자 1천84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70%가 “진료 상담이 온라인으로도 진행될 수 있다”고 답했다.

또 “자격을 갖춘 수의사와 진단을 내리는 목적으로 온라인 상담을 이용하겠다”고 답한 보호자도 61%나 됐다. 동물병원을 직접 방문하는 대신 온라인으로 진료를 받을 수 있다고 보는 것이다.

도슨 수의사는 “병원보다 진료 대기시간이 짧고 비용도 저렴하다면 원격 진료를 이용할 것이라고 답한 보호자가 74%에 달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또 다른 조이 앱 공동설립자 사라 워렌(Sarah Warren)도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보호자들이 진료에 대한 폭넓은 선택지를 갖게 되는 것은 물론 비용 절감도 원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미국 반려동물 원격진료 앱, 펫트리아쥬(Petriage)  바로가기

헨리유, “원격진료는 수의학 진료의 새로운 방식 될 것”  바로가기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