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바다의 천사’라 불리는 생물, 그 아름다움을 렌즈에 담다

모스크바 주립대학의 연구재단 ‘White Sea Biological Station’의 팀장이자 해양생물학자인 알렉산더 씨는 깊은 바닷속에 사는 무척추동물을 연구하는 데 수많은 시간을 쏟아 왔습니다.

그는 연구소 앞에 있는 백해(White Sea)로 직접 잠수해 연구할 생물을 직접 촬영하고, 이를 개인 SNS에 올리곤 합니다.

batch_01.gif

알렉산더 씨는 현지 매체 EIZO와의 인터뷰를 통해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생물을 올려 사람들의 관심을 얻기 위함입니다.

“해양생물에 대한 대중적인 관심은 많이 부족한 편이라서 이렇게라도 알리려고 합니다.”

batch_02.jpg

그런데 최근 알렉산더 씨가 오린 한 생명체의 영상이 사람들의 관심을 휘어잡는 데 성공했습니다. 바로 바다의 천사라고 불리는 민달팽이 클리오네입니다!

“정말 흥미로운 녀석이에요. 아름답지 않나요.”

batch_03.jpg

클리오네에 관한 관심이 이어지자 알렉산더 씨가 흐뭇해하며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눈앞에서 직접 보면 왜 바다의 천사라고 불리는지 아실 겁니다. 어둠 속에서 고요한 춤을 추는 녀석을 보면 정말 천사와 마주한 기분이거든요.”

batch_04.jpg

알렉산더 씨는 대중에게 해양 생물과 과학을 쉽게 소개하는 과학 커뮤니케이터로서의 역할에도 큰 사명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바닷속에는 바다의 천사와 같은 흥미롭고 신기한 생물이 많아요. 제가 봐도 너무 신기한데, 대중의 관심이 전혀 없다는 건 정말 슬픈 일이에요.”

batch_05.jpg

알렉산더 씨는 이 동물들을 영상이나 사진으로 보는 것은 실제로 보는 것과는 전혀 다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과 영상은 화이트 밸런스를 어떻게 조정하느냐에 따라 달라지고, 담을 수 있는 색감에 제한 요소가 많습니다. 게다가 웬만한 빛은 삼켜버리는 바다의 어둠 때문에 특정 색감이 렌즈에 담기지 않을 때가 많아요.”

batch_06.jpg

그렇다고 담기지 않는 색을 필름에 담기 위해 색감을 인위적으로 조작하면 실제와 달라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야생동물 사진작가들은 단순히 예쁜 사진을 담으려고 이 고생을 하는 게 아닙니다. 두 눈으로 직접 보는 것을 그대로 담으려고 하는 게 우리의 사명이죠. 예쁘게 담겠다는 욕심에 과장해서는 안 돼요. 그래서 아름다움을 온전히 카메라에 담는 것, 그게 정말 어려운 일이죠.”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왜 거기에?’..문 닫힌 상점서 집 나간 고양이 발견한 집사

다니엘 헤니, 반려견 ‘로스코’와 훈훈한 일상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