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미군부대 군인들, 길고양이 10마리 철창 가둔채 ‘총살’

미군부대 군인들, 길고양이 10마리 철창 가둔채 ‘총살’

주한미군 부대 안에서 군인들이 길고양이를 10마리 넘게 사살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사건이 발생한 오산기지 측은 “규정대로 진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근 동물 구조 및 보호 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에는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에서 동물학대가 있었다는 제보가 왔다.

이와 관련 지난 23일 KBS는 철창 속에서 웅크리고 있는 고양이를 군인들이 공기총으로 쏴 총살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해 12월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에서 촬영된 것으로, 영상을 제보한 제보자는 “유해동물처리반이 (포획한) 고양이를 총살했다. 고양이가 아프거나 부상을 입었거나 나이가 많거나, 수유 중인 것은 신경 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제보자는 “2021년 4월부터 유해 동물 처리반이 고양이를 기지 내 동물병원에 데려갔고, 동물병원에서 고양이를 안락사시켰다”며 “지난해 12월까지 오산 기지에서만 10마리 넘는 고양이가 총살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산 기지는 비행기 이착륙 안전과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지난해 초부터 길고양이를 포획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지난해 7월부터 안락사 약물이 비싸고, 수의사들이 정신적 충격을 받을 수 있다는 이유로, 총기를 사용해 고양이를 사살하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이에 대해 오산기지 측은 “규정에 따라 진행한 것”이라며 “올해부터는 (길고양이) 총살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정부윤 비글구조네트워크 운영국장은 “국내법상 안락사 방법 중에 총살은 포함돼 있지 않다. 동물보호법상으로 명백하게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