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미국 PetSmart, 온라인 쇼핑몰 츄이(Chewy.com) 매각한다

미국의 초대형 반려동물 소매업체 펫스마트가 자회사 츄이를 매각한다. 이에 따라 츄이는 지난 2017년 펫스마트에 인수된 지 3년만에 독립 회사로 거듭나게 된다.

츄이(Chewy.com)는 지난해 4월 미국 증시 상장에 성공, 기업가치만 102억달러(한화 11조5천억원)에 달하는 초대형 온라인 쇼핑몰. 흔히 ‘펫산업계의 아마존(amazon)’으로 불린다.

미국 <Pet Product News>는 26일(현지시각), “펫스마트와 츄이, 다른 길로 가게 되다”(PetSmart and Chewy to Go Separate Ways) 기사를 통해 “펫스마트와 츄이닷컴이 곧 별도 회사로 운영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2015 년 펫스마트를 인수한 사모펀드 BC Partners가 누계 46억5천만달러에 이르는 펫스마트의 부채를 털어내기 위한 방편으로 풀이된다. 펫스마트의 자본금은 13억달러에 불과하다. 츄이닷컴을 매각해 확보한 자금으로 펫스마트의 부채를 털어내겠다는 것이다.

펫스마트는 이와 관련, “펫스마트와 그 자회사들이 보유하고 있는 츄이의 보통주 모두를 주식시장에서 직접 매각하거나, 제3자 매각 방식으로 모두 처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츄이 주식 처분이 완료되면 펫스마트와 츄이닷컴은 완전히 별개 회사로 바뀌게 된다는 것.

이에 따라 미국의 펫샵 소매업계는 기존 펫스마트와 펫코(Petco)의 2강 체제에서 펫스마트-펫코-츄이 3강 체제로 빠르게 전환될 것으로 예상된다.

The post 미국 PetSmart, 온라인 쇼핑몰 츄이(Chewy.com) 매각한다 appeared first on 코코타임즈.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노원반려동물문화센터 ‘댕댕하우스’ 개관

에일리, 반려견 ‘쿠키’ 품에 안고 찰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