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

미국에서 유행하는 ‘동물병원 마약 쇼핑'(Vet Shopping)

미국에서 수의사 14명을 설문한 결과 8명이 규제된 약물을 개인 투약 용도로 구입하려는 사람을 경험해봤다고 답했다.

이는 미국 정부가 사람 의료계에 마약성 진통제 불법 처방을 강력 단속하자 동물병원 수의사에게 반려동물용 약품을 구매한다는 핑계로 접근하는 사람들이 유행하고 있다는 얘기다.

미국 수의사 전문매체 <Today’s Veterinary Business>는 10일(현지시각), 마약류 등 규제 약물을 구입하기 위해 동물병원 여러 곳을 방문하는 ‘벳 쇼핑'(vet shopping) 행위에 대해 수의사 설문 결과를 게재한 <BMC 수의학 연구>(BMC Veterinary Research)의 해당 논문을 인용 보도했다.

벳 쇼핑은 인의계에서 행해지고 있는 ‘닥터 쇼핑‘(doctor shopping)에 빚대 ‘수의사 쇼핑'(Veterinarian shopping)을 줄인 말.

여기서 ‘닥터 쇼핑’은 의사에게 거짓 정보를 제공해 여러 명의 의사에게서 여러 개의 처방전을 받는 행위를 뜻한다. 이렇게 처방받는 약품은 주로 아편류(opioids), 즉 마약성 진통제이다.

닥터 쇼핑과 벳 쇼핑을 하는 사람들은 마약류에 중독되었거나 이를 불법 판매하려는 목적으로 약품을 구입한다.

해당 조사에 참여한 14명의 수의사 중 13명은 “벳 쇼핑에 대해 알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그들 중 8명은 “벳 쇼핑을 하는 사람을 직접 경험했다”고도 답했다.

2014년 ‘처방약품 감시프로그램‘(Prescription Drug Monitoring Programs, PDMP)을 검토하는 논문에서 벳 쇼핑을 하는 사람이 미국 전역에 10명 이하로 보고된 것에 비해 대폭 증가한 것으로 연구진은 해석한다.

연구에 참여한 링컨 메모리얼 대학교(Lincoln Memorial University)의 부교수 카렌 그루진스키(Karen Gruszynski)는 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가장 큰 시사점 중 하나는 유효한 ‘수의사–보호자–환자 관계‘(veterinarian-client-patient relationship, VCPR) 프로그램의 중요성”이라고 말했다.

수의사와 직원들을 대상으로 벳 쇼핑에 대해 교육하는 것도 권장된다. 연구진은 “VCPR 프로그램은 수의사에게 마약성 진통제를 신중하게 사용하도록 하는 한편, 벳 쇼핑 등 예상치 못한 문제에 맞닥뜨릴 때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KAHA, “수의사 처방 대상 동물약품 지정 확대하라” 농림부 청원 바로가기

The post 미국에서 유행하는 ‘동물병원 마약 쇼핑'(Vet Shopping) appeared first on 코코타임즈.


코코타임즈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편지 움직이는 데 편지도둑이 안 보여?..범인의 정체는

1:13

크앙 아기사자? 🦁 아기고양이 리옹이라옹!! /고양이 귀청소 하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