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모르는 번호’로 온 문자를 열었다가 심쿵사할 뻔

살다 보면 이상하게 운이 없고, 안 좋은 일만 반복되고 힘든 날이 있습니다. 어느 날 불쑥, 로즈 씨에게도 그런 힘든 날이 찾아왔었죠.

그런데 그날, 로즈 씨가 지친 몸을 이끌고 집에 도착했을 때 문자 한 통이 왔습니다.

batch_01.jpg

‘누구지?’

그녀는 아무런 생각 없이 문자를 확인해보았습니다.

누군가 “세탁기가 마음에 든 라일라”라는 짧은 문자와 함께 사진 한 장을 보냈는데, 사진 속에는 천진난만한 표정의 댕댕이가 세탁기 안에 들어가 널브러진 빨랫감과 함께 엎드려 있었습니다.

batch_02.jpg

순간적으로 웃음이 터져 나온 그녀는 모르는 번호에 답장을 보냈습니다.

“누구시죠?”

그러자 답장이 왔습니다.

“죄송합니다. 잘못 보냈습니다. 하하”

batch_03.jpg

로즈 씨는 어이없는 상황에 가벼운 웃음이 나왔습니다. 그리고 세탁기 안에 들어간 강아지 사진을 쳐다보다가 뒤늦게 웃음이 크게 터져버렸죠.

“라일라 너무 예쁘네요. 라일라 사진 더 있나요?”

그러자 라일라의 보호자가 매우 기뻐하며 말했습니다.

“앗. 기다려보세요. 많이 있습니다!”

batch_04.jpg

로즈 씨는 라일라의 사진을 보며 한참을 웃다가 어느새 우울했던 감정이 사라져버렸다는 걸 깨닫고 그에게 감사 인사를 건넸습니다.

“제가 살면서 받아온 잘못 온 연락 중, 가장 만족스러운 잘못 온 연락이었어요. 라일라는 정말 사랑스러운 녀석이에요.”

로즈 씨는 보호자와 주고받은 내용과 사진을 캡처해 페이스북에 올렸고, 네티즌들은 “나까지 기분 좋아진다” “세탁기에 들어간 이유 좀” “라일라의 사진을 꾸준히 볼 수 있도록, 로즈 씨와 라일라의 보호자가 꾸준한 우정을 이어나갔으면 좋겠다”라며 함께 즐거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꼬리스토리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재택근무를 격하게 방해하는 시커먼 그림자들

3:47

할머니가 강아지를 위해 스파게티를 만들어줬어요♥︎ 강아지 싫다던 할머니가 글쎄…(포메라니안 파스타 먹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