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머리채를 잡혀도 마냥 행복한 엄마 고양이

몇 달 전, LA 건물 사이의 골목 구석에서 고양이 세 마리가 지역 구조대에 구조되었습니다.

엄마 고양이 로사와 두 아기 고양이입니다.

batch_01.png

세 마리의 고양이는 지역보호소(Wrenn Rescues)로 옮겨졌고, 보호소의 임보 봉사자 젠 씨에게 인계되었습니다.

젠 씨는 엄마 고양이와 두 아기 고양이들의 첫 만남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엄마 로사는 사람 손 한 번 타본 적 없는 야생 고양이인지, 실내로 들어오는 것 자체를 몹시 두려워했어요. 어찌나 무서워하던지 안쓰러울 정도로 주변을 두리번거리더군요.”

batch_02.png

그런 두려움 속에서도 로사는 거친 바깥 환경보다 조용하고 안락한 젠 씨의 집이 새끼들을 돌보기에 더 적합하다고 생각했는지 조용히 자리를 잡고 두 아기 고양이를 껴안았습니다.

로사는 낯선 환경에서 두 아기 고양이를 핥으며 지극정성으로 돌보았습니다.

batch_03.png

고양이 모녀가 젠 씨의 집에서 지낸 지 2주째 되던 날, 안타깝게도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세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한 마리가 세상을 떠나자, 로사는 남은 아기 고양이 킹을 더욱 필사적으로 보살폈죠.”

다행히도 킹은 아무런 잔병치레 없이 건강하게 자라났습니다.

batch_04.png

아기 고양이 킹이 건강해지자 엄마 고양이 로사가 달라진 모습을 보였습니다!

2주간 자리에서 꼼짝하지 않고, 젠 씨가 밥과 물을 가져다줄 때도 경계하던 로사가 젠 씨에게 다가와 몸을 문질렀습니다. 그러다 꼼지락거리는 킹이 걱정됐는지 곧장 킹의 곁으로 돌아갔습니다.

젠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고맙다는 인사 같네요. 그렇죠?”

batch_05.png

시간이 지날수록 킹은 무럭무럭 자라났습니다. 건강하다는 말로는 표현이 안 될 정도로 에너지가 솟구쳐나기 시작했습니다.

젠 씨가 손을 들어 눈을 꼭 감고 있는 로사를 가리켰습니다. 그리고 그 뒤에 누군가 로사의 머리털을 사정없이 쥐어뜯고 있습니다.

“킹이 너무 짓궂어서 이젠 로사도 감당하지 못할 정도네요. 푸흣!”

batch_06.png

로사가 앞발로 킹의 목 주위에 감싸고 혀로 핥으며 목욕을 시켜주자, 킹이 귀찮다는 듯 짧은 팔다리를 바둥거리며 빠져나왔습니다.

그리고 잽싸게 엄마의 뒤로 돌아가 다시 머리털을 잡아당깁니다.

batch_07.png

그러다 엄마의 머리를 잡아 뜯는 것도 지겨워졌는지, 자리에서 일어나 세상(거실)의 끝에서 끝으로 우다다 뛰어다니기 시작했습니다.

뛰어다니던 킹을 지켜보며 고개를 좌우로 돌리던 로사가 젠 씨에게 다가와 얼굴을 비벼댔습니다.

batch_08.png

젠 씨가 헝클어졌던 로사의 뒷머리를 쓰다듬으며 말했습니다.

“킹은 어리고 귀여워서 금방 입양될 거예요. 당연히 좋은 보호자, 좋은 가정이 나타나면 입양을 보내야지요. 하지만 한 가지 바람이 있다면, 로사와 킹이 한 가정에 함께 입양되는 거예요. 그게 저의 욕심이자 이 둘을 바라보는 제 마음이에요.”

로사와 킹이 끝까지 함께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엄마 고양이는 이별보다도 아기 고양이에게 짓궂은 장난을 당하는 게 더 행복할 테니까요.


꼬리스토리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길 잃은 강아지 붙잡고 안 놔주는 야생 원숭이 포획 나서

스페인 마을 활보하는 사자?..하반신 털만 민 반려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