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말을 배운 개가 거울을 보고 한 소름 돋는 말 ‘얘 누구야?’

 

위 사진 속 거대한 덩치를 자랑하는 댕댕이는 올드 잉글리시 쉽독으로 이름은 버니입니다. 녀석은 최근 들어 인터넷에서 엄청난 인기를 얻게 되었는데요.

녀석은 영어로 사람들과 의사소통을 할 줄 안다는 것입니다.

 

batch_01.jpg

 

보호자인 알렉시스 씨는 의사소통 보조 장치를 이용해 버니를 교육하기 시작했습니다. 의사소통 보조 장치란, 버튼을 눌렀을 때 미리 입력한 특정 단어가 오디오로 나오는 장치입니다.

그녀는 처음엔 ‘outside(바깥으로)’라고 입력한 버튼을 건네주었습니다. 그리고 산책하러 나갈 때마다 버튼을 눌러 ‘바깥으로’이라는 음성을 들려주는 식이었죠.

 

 

batch_02.jpg

 

그런데 교육을 시작한 지 약 3주가 되던 날, 거실에서 한 여성의 기계 음성이 들려왔습니다. 

“바깥으로.”

깜짝 놀란 알렉시스 씨가 거실로 나와보니 버튼 옆에서 현관문을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녀석이 버튼을 눌러 자신의 의사를 표현한 것입니다!

 

 

batch_03.jpg

 

이것을 계기로 알렉시스 씨는 더 많은 단어가 입력된 버튼을 가져다 놓기 시작했습니다. ‘Who(누구)’ ‘This(이것)’ ‘help(도움), ‘Bunny(이름)’ 등이 입력된 수십 개의 버튼이었죠.

그런데 어느 날, 놀랍고도 소름 돋는 일이 발생합니다!

 

 

batch_04.jpg

 

거울을 빤히 보던 버니가 버튼을 차례대로 누르자 기계에서 다음과 같은 말이 흘러나옵니다.

“누구야? 이거.”

보조 장치에서 흘러나온 음성을 들은 알렉시스 씨가 깜짝 놀라 외칩니다.

“너 방금, 거울 속 네 모습을 보고 누구냐고 물어본 거야?”

 

batch_05.jpg

 

그녀는 버니라는 버튼을 눌러, 거울 속 댕댕이의 모습이 버니 그 자신이라고 설명합니다. 그러나 버니는 아무 말 없이 거울 속 자신의 모습을 한참 동안 응시합니다.

알렉시스 씨는 이 신비로운 영상을 자신의 틱톡과 인스타그램 계정에 공개했습니다.

“분명 버니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말하는 걸 넘어, 거울 속 자신의 모습을 인식하기 시작한 버니의 영상은 수백만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엄청난 인기를 끌었는데요.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혹성탈출의 시저를 보는 것 같다” “자아를 깨달은 댕댕이” “왜 슬퍼 보일까”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실, 댕댕이는 후각에 의존해 사물을 식별하기 때문에 아무런 냄새가 나지 않는 거울 속 자신의 모습을 인지하지 못하는 건데요. 눈앞에 있는 낯선 개가 자신이라는 대답을 들었을 때 어떤 생각이 들었을까요?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틱톡/what_about_bunny

ⓒ 꼬리스토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마이펫배너광고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