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로얄캐닌, ‘2022 수의대생 앰버서더’ 10명 선발

로얄캐닌, ‘2022 수의대생 앰버서더’ 10명 선발

“수의영양학의 모든 것을 알린다!”

로얄캐닌코리아가 ‘2022 대학생 앰버서더(ambassador)’를 선발했다. 서울대 건국대 등 전국 10개 수의과대학별로 1명씩 모두 10명.

이들은 1년 간 로얄캐닌코리아의 ‘수의영양학’에 대한 학술 홍보활동을 돕는다. 또 관련 학회 및 행사에 참여할 기회와 함께 소정의 장학금도 받게 된다.

로얄캐닌코리아는 지난 21일 세종시티 오송호텔에서 앰배서더 발대식<사진>을 열고, 이들에게 반려동물 기초 영양학과 함께 피부계, 요로기계, 소화기계 등 로얄캐닌의 임상 영양학 커리큘럼을 진행하기 시작했다.

로얄캐닌의 대학생 앰버서더 프로그램은 지난 2014년부터 시작해 이번이 10번째다. 한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수의과대학 학생들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제10기 앰배서더로 선발된 건국대 김세홍 학생은 “만성질환을 가진 반려동물에게 있어 영양 관리가 중요하다는 것을 선배 수의사들로부터 많이 들어 이번 앰버서더에 지원하게 됐다”고 말하고, “앞으로 수의영양학에 대한 심도 깊은 탐구와 학술 교류를 통해 반려동물의 건강과 웰빙을 책임지는 수의사로 성장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로얄캐닌조민주 수의사도 “올해는 지난 2년간 제한되었던 다양한 오프라인 활동들을 앰버서더들과 함께 할 수 있게 된다”면서 “미래의 수의학계를 이끌어갈 학생들을 위해 더 많은 경험과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 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