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독사로부터 꼬마 집사들 구하고 세상 떠난 ‘영웅’ 고양이

g
사진=Facebook/ Animal Emergency Service(이하)

 

[노트펫] 두 명의 꼬마 집사를 구하고 세상을 떠난 ‘영웅’ 고양이의 사연이 감동을 전하고 있다.

 

지난 15일(현지 시각) 영국 대중지 더선은 호주에서 고양이가 꼬마 집사들을 보호하기 위해 독사와 싸운 후 아이들을 구하고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최근 호주 퀸즐랜드의 한 가정집 뒷마당에 치명적인 독을 가진 뱀인 ‘이스턴 브라운 스네이크(eastern brown snake)’가 나타났다.

 

당시 뒷마당에는 어린아이 두 명이 놀고 있었는데, 독사는 그런 아이들 가까이에 몸을 숨기고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그때 가족이 키우는 고양이 ‘아서(Arthur)’가 이 모습을 발견했고, 용감하게 독사와 싸우기 시작했다.

 

결국 아서는 독사를 죽이고 꼬마 집사들을 위험으로부터 보호해 줬지만, 그 과정에서 독사에게 물리고 말았다.

 

lo
아서가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싸워 죽인 이스턴 브라운 스네이크.

 

선샤인 코스트의 동물 긴급 구조대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애 아서와 그가 죽인 뱀의 사진을 공유했다.

 

그들은 “호주 10대 독사 중 하나인 이스턴 브라운 스네이크가 아이들이 놀고 있는 뒷마당으로 들어섰다”며 “아서는 그 뱀을 죽임으로써 그의 어린 가족을 보호하는 행동에 뛰어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불행히도 그 과정에서 아서는 치명적인 독사에 물렸는데, 마당에서 아이들을 데리고 나오는 혼란 속에서 아무도 아서가 물린 것을 보지 못했다”며 “아서는 쓰러지고 얼마 지나지 않아 아무 이상이 없는 듯 재빨리 회복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다음날 아침 아서의 가족들은 아서가 서 있지도 못하는 상태인 걸 발견하고 동물병원으로 데려갔지만, 아서는 회복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당시 아서를 진료한 수의사는 “가족들은 당연히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며 “아서가 아이들의 생명을 구해준 것에 대해 영원히 감사하며 사랑스럽게 기억할 것이다”고 전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얼굴에 나비를 품은 아기 고양이, 위스퍼 이모

버림받은 아기 고양이에게도 사랑이 찾아올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