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

댕댕이와 냐옹이가 말을 하면 벌어지는 일들

아련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댕댕이를 볼 때마다, 통통한 볼살로 창밖을 내다보는 냥냥이를 볼 때마다 녀석들에게 이런 말을 건네고 싶습니다. ‘너네 지금 무슨 생각 하니’

그런데 만화가 지미 크레이그 씨는 이러한 궁금증을 자신의 작품 속에 녹아내며 상상력을 발휘했습니다.

모든 동물이 말을 할 수 있다면 이러지 않았을까? 웹툰 ‘They Can Talk’입니다.

01. 이름이 뭐예요

batch_01..jpg

저 친구 이름이 기억나질 않네. 똥고 냄새 한번 더 맡으면 실례일까?

02. 알면서 왜 물어요

batch_02.jpg

제발 누가 그랬냐고 묻지 좀 말아요. 알면서 왜 물어요?

03. 이웃만 보면 짖는 이유

batch_03.jpg

헉. 이웃 사람 같이 생긴 사람이 이웃집을 털고 있어. 으르르릉 월월월월!!

04. 인간이 좋아하는 놀이

batch_04.jpg

가끔 내가 소리 지르면 인간들도 나를 따라 소리를 지르더라구. 어느새 우린 점점 누가 더 큰 소리를 내는지 내기를 하지. 인간들이 아주 좋아하는 놀이 같아.

05. 댕댕이의 가르침

batch_05.jpg

너. 사람들이 좋은 고양이를 뭐라고 부르는지 알어? “와~ 얘 댕댕이 같네”라고 하지.

06. 고양이의 가르침

batch_06.jpg

사람들의 기대치에 절대 부합하지 말라. 기억하라구.

07. 인간이 좋아하는 놀이2

batch_07.jpg

내가 시탁 위에 올라가면 인간은 나를 바닥으로 밀어 떨어트리더라구. 내가 다시 올라가면 또다시 나를 떨어트려. 인간들이 아주 좋아하는 놀이 같어.

08. 저 새끼만 빼고

batch_08.jpg

창밖의 세상을 내다보는 건 언제나 즐거운 일이야. 저 새끼만 빼고.

(서로 못마땅하게 쳐다보는 새와 고양이)

09. 은밀한 고양이가 되는 법

batch_09.jpg

고양이로서 은밀한 고양이가 되는 법을 알려주지. 눈에 띄지 숨어있고, 절대 튀는 행동을 하지 말라구.

(사람 얼굴 위에 앉는 고양이) 이렇게 말이지.

10. 환영한다 인간

batch_10.jpg

드디어 내가 너의 온몸에 나의 털을 묻혀놓았다. 축하한다. 이제 너도 고양이다.

지미 크레이그 씨의 홈페이지(페이스북 @They Can Talk)에 가면 더 많은 작품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마! 이게 간택이다”..하악질하던 고양이, 오직 한 남성만 따라다니다 입양

`강아지와 중국에 남겠단 우크라이나인`..대통령이 동반귀국 약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