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닮은 듯 다른… 래브라도 리트리버 vs. 골든 리트리버

우리에게 친근한 대형견 ‘리트리버’는 크게 래브라도 리트리버와 골든 리트리버로 나뉜다. 우선 이 둘은 서로 출신이 조금 다르다.

래브라도 리트리버는 캐나다의 뉴펀들랜드 래브라도 지역에서 어부들이 생선을 회수해 오는데 사용한 견종에서 유래된 것으로 보고 있다. 수중 활동을 하는 능력이 탁월하며 날씨 변화를 잘 견딜 수 있는 피부와 털, 수달의 꼬리처럼 생긴 꼬리가 이 견종의 특징.

특히 털은 짧은 털이 촘촘하게 뒤덮여 있으며 거친 느낌이 든다. 속털은 날씨 변화를 견디게 해 주는 역할을 하며 색깔은 검은색, 황색, 적갈색, 초콜릿색 등으로 다양하다.

반면, 골든 리트리버는 1865년 영국 스코틀랜드 출신으로 노란색 리트리버로부터 시작된다.

이후 여러 번의 이종교배를 거쳐 오늘날의 골든 리트리버 종이 탄생하였다. 당시 영국 남성들이 즐겨하던 사냥 같은 야외활동에 함께 했다고 한다.

이 두 리트리버가 비슷하면서도 다른 분위기를 풍기는 이유다.

하지만 사냥을 하던 리트리버의 기원에서 알 수 있듯 둘 다 단단한 몸집과 뼈, 뛰어난 체력 등 건강한 신체조건을 지니고 있다.

보호자와 함께 몇 시간이라도 놀고 산책할 수 있으며 보호자에게 정신적인 안정감도 줄 수 있는 매우 똑똑한 견종이다.

원래 수중사냥 등 일을 하는 작업견이었던 리트리버는 수중환경에 맞게 털이 진화하였다. 다른 어떤 견종보다 방수 기능이 뛰어나다.

둘 다 온순하고 인내심이 강해서 가족을 위한 반려견으로 이상적인 견종이다. 게다가 똑똑하기 때문에 훈련하기 쉽고 아이들을 사랑하며 뛰어난 수영실력과 후각으로 탐지견, 안내견으로 사회에 큰 공헌을 하는 견종들.

비만 위험이 큰 리트리버에 좋은 사료는? 

리트리버는 훌륭한 신체조건만큼이나 깐깐한 관리가 필요한 견종이다. 체중 유지와 관절 건강을 위한 특별한 관리가 필수적이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단단한 몸집과 뼈의 구조가 관절 상의 문제 요인이 되기도 하기 때문.

또한 특별한 털을 가진 리트리버는 빗질과 그루밍, 모질 향상에 도움이 되는 오메가3, 글루코사민, 비타민, 아미노산 등 다양한 영양소 섭취를 통해 특별한 관리를 해주어야 한다.

왕성한 식욕과 빨리 먹는 습관으로도 유명한 리트리버의 그 특성은 북부 지방의 조상들로부터 물려받은 것. 대서양 추운 바다에서 헤엄치기 위해서는 고칼로리 섭취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리트리버는 여러 견종 중에서도 가장 체지방 함량이 높은 편으로 과체중 위험 성향을 가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리트리버는 리트리버 전용 사료나 고단백질의 사료를 급여하고 운동 등 체중관리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보상과 칭찬하는 방법에 꼭 간식을 주는 방법을 쓰지 않아도 된다.

놀이나 운동 등을 통해 반려견에게 관심과 사랑을 보이는 것만으로도 보상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체중관리’에 신경써야 하는 리트리버의 경우에는 먹을 것보다는 다른 방법으로 칭찬을 해보자.

빨리 늙는 리트리버에게 5살은 이미 노령

일반적으로 리트리버의 기대 수명은 약 8년 ~ 10년 정도이며 보통 5년이 지나면 노견으로 간주된다.

생각하는 것보다 노년기가 빨리 올 수 있고 특히 초기 단계에는 노화의 증상을 잘 모를 수 있기 때문에 더 세심한 관찰과 관리가 필요하다.

노령이 된 리트리버에게 자주 보이는 증상으로는 피부가 얇아지고 털도 푸석해지는 피부 노화, 감각기능이 떨어지고 눈에 띄는 행동 변화가 생기는 신경 노화, 관절이 약해지고 근육 조직이 감소하는 근골격 노화, 치석 발생이 증가하며 잇몸 및 지지하는 뼈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치아 노화가 있다.

세계적인 반려동물 사료 브랜드 로얄캐닌에서는 이런 리트리버를 위한 전용 사료를 판매한다. 리트리버 전용 사료는 체중 관리 뿐만 아니라 리트리버에게 필요한 영양제를 다양하게 함유하고 있다.

‘금빛’ 재능을 지녀 특히 어린이들의 사랑을 많이 받는 리트리버. 하지만 대형견에다 활동량이 많은 그들에게 맞는 영양 구성이 소형견들과는 다를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The post 닮은 듯 다른… 래브라도 리트리버 vs. 골든 리트리버 appeared first on 코코타임즈.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남동생에게 맡기고 1달..생김새 확 변해 집사 ‘깜놀’하게 만든 냥이

어부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