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다시 돌아온 ‘내 고양이 아닌데’ 시리즈

스테파니 씨는 아침에 일어나면 제일 먼저 부엌에서 커피를 내립니다. 그녀는 졸린 눈을 비비며 식탁 위에 앉아 있는 고양이에게 인사합니다. 그리고 뜨거운 커피를 한 모금 삼킨 그녀가 커피 향을 음미하며 혼잣말을 내뱉습니다.

“아 맞다. 나 고양이 안 키우지.”

그녀는 이를 계기로 2016년 10월, 페이스북에 ‘내 고양이가 아닌 집사들’의 모임을 만들었고, 현재 이곳에는 다양한 사연과 함께 재밌는 사진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01. 내 이름은 게이브

batch_01.jpg

‘안녕. 이 녀석의 이름은 게이브야. 껴안고 자는 걸 좋아하고 한번 잠들면 깨질 않지. 참, 게이브와 난 오늘 아침 눈 뜨고 처음 만났어. 반가워 게이브.’

02. 물맛이 조쿠나

batch_02.jpg

‘테드는 맨날 내 물을 뺐어 마시곤 해. 왜 고양이 물그릇에 주지 않냐고 묻지 마. 난 고양이 안 키우거든.’

03. 취미가 납치

batch_03.jpg

‘우선 하얀 고양이는 내 고양이가 맞아. 녀석은 아기 고양이를 너무 좋아해서 이웃집 아기 고양이까지 데려왔지 뭐야. 아기 고양이를 이웃집에 돌려주고 왔더니 이러고 있더라고. 쟨 또 어디서 데려온 애야.’

04. 안 자는 거 다 알아

batch_04.jpg

‘축 늘어진 이 고양이의 이름은 쉐론이야. 언젠가부터 매일 밤 우리 집에 들어오기 시작했어. 내보내려고 할 때마다 자는 척해.’

05. 반전 

batch_05.jpg

‘누가 내 고양이일지는 상상에 맡길게’

06. 얘들아 밥 먹어

batch_06.jpg

‘난 고양이들을 여러 마리 키워. 식사 시간 때마다 이렇게 우르르 몰려오는 귀여운 3마리의 고양이들 좀 보라고. 하하하!”

*사진 속 고양이는 5마리

07. 저건 내 고양이 맞아

batch_07.jpg

‘근데 저긴 내 집이 아니야’

08. 내 고양이는 아니지만, 내가 키울 거야

batch_08.jpg

‘난 아파트에 살아. 그런데 문 앞에서 고양이 울음소리가 들리길래 문을 열었더니 주황색 고양이가 당당하게 들어오더라. 난 이미 두 마리의 고양이와 개 한 마리를 키우는데, 녀석들 사이에 껴서 낮잠을 자더라고.

다음 날, 수의사에게 데려갔더니 다행히 마이크로 칩이 있더라고. 그런데 30분 후 나타난 보호자의 반응은 내 예상과 딴판이었어. 기뻐하기는커녕 녀석을 자신의 핸드백에 집어넣으며 말하길 “영영 돌아오지 않길 바랐는데”라고 하는 거야.

가슴이 너무 아팠어. 집에 온 이후에도 그 여성의 말과 녀석의 표정이 번갈아 떠올랐어. 그래서 그 여성에게 다시 전화해서 말했어. 내가 키우겠다고.’

09. 위풍당당 굳세어라, 칼

batch_09.jpg

‘칼은 대부분의 시간을 우리 집에서 보내는 옆집 고양이야. 식사 시간 때만 잠깐 옆집으로 가. 그리고 밥을 입에 물고 와서 우리 집에서 먹지.’

10. 아줌마, 논현동이요

batch_10.jpg

‘아이를 유모차에 태우고 집에 가는 길에 옆집 고양이를 만났어. 자연스럽게 유모차 뒤에 엎드리더니 유모차가 집에 도착하니 내려서 옆집으로 걸어가더군. 이렇게 뻔뻔한 녀석은 처음이야.’

글 제임수

사진 페이스북 @myhousenotmycat/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기묘한 사연 ‘제 고양이가 도플갱어랑 싸우고 있어요!’

비명소리에 뛰어나간 집사가 경악한 이유..’내 고양이가 복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