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노트북 아래에서 잠든 꽃 한 송이, 페투니아

지난 4월 말, 워싱턴의 한 가정집 정원에서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발견되었습니다.

아기 고양이의 이름은 녀석이 숨어있던 정원의 꽃을 따 피투니아(Petunia)라고 지었습니다.

batch_01.jpg

현재 피투니아는 지역 보호소 자원봉사자인 수지 씨의 집에서 3주째 임보 중입니다.

꽃이 바람에 흔들리며 아름다움을 조용히 발산한다면, 이 아기 고양이는 조용한 척 가만히 있다가 갑자기 홱- 도망가는 말괄량이라는 것이죠.

batch_02.jpg

수지 씨가 피투니아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습니다.

“피투니아 꽃처럼 아름다웠어요. 휘몰아치는 바람 앞에 있는 꽃처럼 쉴새없이 까불거린다는 것만 빼고요. 푸훗.”

피투니아는 수지 씨에게 끊임없이 옹알옹알- 잔소리를 하며 안아주기, 밥 먹여 주기, 무릎 내어주기 등 이것저것 요구했습니다.

batch_03.jpg

그러더니 언젠가부터는 수지 씨의 일에도 관여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녀가 화상 회의에 참여하고 있을 때, 피투니아가 불쑥 끼어들어 큰 소리로 인사를 나눈 것이죠.

“묘오-” (안녕 친구들)

batch_04.jpg

수지 씨가 얼른 두 손으로 피투니아를 감싸 화면 밖으로 옮겼지만, 피투니아는 이미 강렬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동료들은 회의를 할 때면 피투니아의 안부를 물었고, 그녀는 가슴에 품고 있던 피투니아의 얼굴을 카메라에 보여주곤 했습니다.

batch_05.jpg

수지 씨는 난데없이 회의에 난입한 피투니아 사건을 난감해 하면서도 언젠가는 일어날 일이었을 거라고 인정했습니다.

“피투니아가 가장 좋아하는 곳은 노트북 옆이나 아래에요. 정말 따뜻하거든요.”

batch_06.jpg

노트북 아래에서 잠들다 갠 피투니아는 종종 수지 씨의 일을 돕기도 합니다.

“제가 서류 작업을 할 때 가끔 제 손을 잡고 잔소리를 해요. 그러면 혹시 잘못된 부분이 있나 서류를 다시 들여다보죠. 아주 좋은 팀워크인 것 같아요. 물론, 잘못된 부분은 없었지만요.”

batch_07.jpg

수지 씨는 아기 고양이 피투니아의 영상을 공개하며 녀석을 입양해 줄 집사를 모집했습니다.

“똘똘하고 일을 매우 잘하는 페투니아를 입양하실 분을 찾습니다. 단, 자주 졸지도 몰라요!”


꼬리스토리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어떤 생각이 드나요?’ 조용한 도시로 쏟아져 나온 야생동물들

“너로 정했다옹”..아기 맡길 집사 간택 후 인사차 방문한 엄마 고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