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나이 많으면 생겨요”… 고양이 안구건조증(dry eye syndrome)

【코코타임즈】

눈물샘에서 눈물이 충분히 만들어지지 않아 눈이 건조해지고 안구 표면이 손상되는 병을 말한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나이 많은 고양이에게 흔히 나타난다.

‘안구건조증'(dry eye syndrome)을 그대로 방치하면 결막염이나 각막 궤양 등의 합병증이나 2차 감염으로 이어지기 쉽다. 눈곱이 자주 끼고 눈 흰자위가 자주 충혈된다면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겠다.

[증상]

안구건조증에 걸린 고양이는 증상이 심해지면 결막이 빨갛게 충혈되며 누런 눈곱이 낀다. 

눈물량 감소로 까칠까칠해진 눈을 자꾸 비비게 되므로 각막이 더욱 탁해지며 눈을 제대로 뜨지 못하고 눈이 부신듯한 표정을 짓거나 자주 깜박이게 된다.

[원인]

눈물샘을 구성하는 면역세포가 파괴됐다거나 선천적으로 눈물 분비샘 세포에 이상이 있는 경우 안구건조증에 걸릴 수 있다. 또 항생제에 장기간 노출돼도 발병의 위험이 있다.

수술 등의 이유로 인한 전신 마취를 했을 때에도 안구건조증이 나타나지만, 이 경우엔 대부분 일시적 증상이므로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자연 치유된다.

홍역에 의해 호흡기 증후군에 감염된 경우에도 안구건조증이 나타난다.

[치료]

다른 질병과 마찬가지로 안구건조증도 발견 즉시 조기 치료를 시행해 주는 것이 무척 중요하다.

증상이 초기라면 인공 눈물을 넣어주는 정도도 나쁘진 않다.

그래도 호전되지 않으면 안약이나 연고를 지속적으로 투여해 주고, 세균에 감염됐을 경우에 대비해 세안약을 투여해 눈을 씻어내 준다.

정도에 따라 면역 억제제를 사용해 주면 더욱 빠른 호전을 볼 수도 있다.

만일 선천적으로 눈물이 적은 품종이라면 평생 인공 눈물을 넣어줘야 한다.

[예방]

안구건조증은 보호자가 평소 아이 상태를 잘 살피는 데서부터 예방된다. 아이가 나이가 들수록 고양이 집 등 아이 동선에 맞춰 적절한 습도량을 유지해 주면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물론 정기적인 검진도 중요하다. 결막염 각막궤양 등 다른 질병이 나타나기 전에 미리 막을 수 있을 테니까.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기사는 (주)헬스조선 『펫진』과의 콘텐츠 협약에 의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코코타임즈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봄이와 함께라서 신나나봄 – 반려견 귀 청소하는 방법

부릉부릉! 까칠한 냥이의 마음을 사로잡은 선물